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아프리카 돼지열병 휩쓴 한국...돼지 43만마리 사라졌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2020.01.16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9년 4분기 가축동향조사]

image
/사진=통계청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한국을 강타한 지난해 4분기에만 43만마리가 넘는 돼지들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통계청의 '2019년 4분기 가축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 기준 전국의 돼지 사육마릿수는 1128만마리로 지난해 3분기보다 43만3000마리(3.7%) 줄었다. 2018년 12월과 비교해도 5만3000마리(0.5%) 줄어든 셈이다. 이는 ASF 발생에 따른 살처분이 가장 큰 이유다.

같은 기간 한우·육우 사육마릿수는 321만1000마리로 1년 전보다 9만8000마리(3.2%) 늘었다. 지난해 3분기에 비해서는 5만7000마리(1.8%) 줄었다.

이는 한우 가격 상승에 따른 번식우 마릿수 증가 덕분이다. 한우 수컷 600㎏ 마리당 가격은 농협중앙회 기준 2018년 9~11월 527만7000원에서 지난해 9~11월 558만6000원까지 올랐다. 같은 기간 한우 수송아지 가격은 336만7000원→357만7000원이 됐다. 번식우 마릿수는 2018년 12월 174만4000마리에서 지난해 12월 182만4000마리로 늘었다.

지난해 12월 기준 젓소 사육 마릿수는 40만8000마리로 지난해 9월에 비해 4000마리(0.9%) 늘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산란계 사육마릿수는 7270만1000마리로 2018년 12월에 비해 204만마리(2.7%) 줄었다. 지난해 3분기에 비해서는 180만6000마리(2.5%) 증가했다.
육계 사육마릿수는 8873만8000마리로 1년 새 282만4000마리(3.3%), 전분기 대비 20만9000마리(0.2%) 각각 증가했다. 종계와 성계의 마릿수 증가에 따른 생산 증가 영향이다.

지난해 4분기 오리 사육마릿수는 863만7000마리로 전년 동기 대비 35만9000마리(4.0%), 전분기 대비 105만7000마리(-10.9%) 각각 감소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