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태규 "安이 보수라는 박지원…'만담' 수준"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2020.01.16 11: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 /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내가 봤을 때 안철수는 보수"라는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의 발언에 "그건 그분의 개인적인 만담 수준의 말"이라고 일축했다.

1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이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하는 보수 통합 논의에는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으며 "안 전 대표는 본인이 보수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안 전 대표의 입장에선 한국 정치의 가장 큰 문제가 이념과 진영에 찌든 낡은 정치 패러다임을 실용의 정치 패러다임을 바꾸는 합리적 개혁을 하자는 것"이라면서 "그런데 이런 부분에 일체 고민과 배려 없이 '우파, 보수 모이자'고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안 전 대표는 문제인 정권에 대한 문제점을 제대로 견지하고 심판하려면 진영 체제가 아닌 새로운 혁신체제가 필요하단 생각을 갖고 있다"고도 밝혔다.

앞서 박지원 의원이 안 전 대표에 대해 "옆에서 내가 계속 봤을 때 그분은 보수"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이태규 의원은 "그건 그분의 개인적인 만담 수준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이 이제까지 한국 정치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는 걸 느껴본 적이 없다"며 "한국 정치의 낙후되고 후진적인 부분을 해결하려 노력하지 않고 계속해서 어떤 평론가적 입장을 견지하시는데 그것이 중진 의원으로서 취할 입장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