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 성매매 광고 7만6천여건 적발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20.01.16 1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인터넷 시민 감시단 모집 포스터./자료=서울시 제공
일상에서 자주 마주하게 되는 성매매 알선·광고, 음란물 등 불법·유해 정보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모니터링해 적극적으로 신고하는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이 지난 한 해 동안 인터넷, SNS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App) 상의 성매매 광고 등 불법·유해 정보 7만6600건을 적발했다.

시민감시단이 모니터링을 첫 시작한 2011년 이래 역대 최대 수치다.

서울시는 16일 "규제기관인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사)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온라인 사업자 등에 6만5202건을 신고해 4만8473건에 대해 삭제, 접속차단, 이용 해지하는 결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사이트, 블로그, SNS상의 불법 유해정보를 신고한 대표적인 예는 △출장 안마, 애인대행, 조건 만남 알선 및 홍보가 4만9287건(75.6%)으로 가장 많고, △성매매 행위 암시 용어, 가격 조건, 연락처, 이용 후기 등을 통해 성매매 업소로 유인하는 광고가 1만5119건(23.2%), △청소년 접근제한 표시가 없는 불법 음란물이 796건(1.2%)이다.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은 서울시와 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불법 성산업 감시본부)가 불법 성산업과 관련해 운영 중인 온라인 모니터링단이다.

인터넷 시민감시단은 온라인 상의 성매매 알선 및 광고, 음란물 등 불법·유해 정보를 집중 감시해 불법 성산업 유인 환경 차단 및 나아가 관련자에 대한 처벌과 단속에 기여하고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올해 '인터넷 시민감시단' 10기로 활동할 시민 1000명을 16일부터 2월 4일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모집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시민, 혹은 서울시 소재 대학이나 직장에 다니고 있는 직장인, 대학생 등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사전교육을 거쳐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간 본격적인 감시활동을 벌인다.

신청 방법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와 서울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 홈페이지(//dasi.or.kr)에서 신청서를 직접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기타 문의사항은 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010-2265-8297)를 이용하면 된다.

우수활동자에게는 서울특별시장 표창 수상 기회가 있으며, 개인별 활동 실적에 따라 봉사활동시간 인정, 인센티브(문화상품권)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불법·유해정보 감시 온라인플랫폼'(//gamsi.dasi.or.kr)을 개설해 인터넷 시민감시단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신고 가능하도록 했다.

또, 서울시는 불법 성산업에 대한 심각성을 환기할 수 있는 다양한 인식개선 활동과 신고 이벤트 등을 통해 시민 감시의식 제고 및 참여 확산을 도모할 예정이다.

김순희 서울시 여성권익담당관은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 1000명은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대규모 시민참여단으로 시민 스스로 유해환경을 감시하고 적극 신고해 나간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올해는 온라인 감시 플랫폼을 통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일상적인 감시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해 건강한 인터넷 환경과 온라인 성평등 문화조성에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