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모잠비크産 천연가스 한국서 쓴다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2020.01.16 14: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14일 모잠비크를 방문해 모잠비크 국영 석유가스공사(ENH)와 업무 협의를 진행했다. 왼쪽부터 채희봉 사장, 오마르 미따(Omar Mitha) ENH 사장./사진제공=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35,000원 보합0 0.0%)가 아프리카 신흥 자원 보유국 모잠비크와 천연가스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가스공사는 채희봉 사장이 지난 14일 모잠비크를 방문해 모잠비크 국영 석유가스공사(ENH)와 업무 협의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채 사장은 15일에는 필리페 니우시 모잠비크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다.

이번 방문을 통해 가스공사는 모잠비크 Area4 사업과 검토 중인 신규 탐사사업 등에 대한 모잠비크 정부의 전폭적 지원을 약속받았다. 또 현재 진행 중인 천연가스 배관 사업을 넘어 차량·벙커링·수송·기타 인프라 구축 등 연관산업으로 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가기 위해 협정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가스공사는 2007년부터 모잠비크 Area4 사업에 참여 중이다. 모잠비크 동북부 해상 약 50㎞ 지점의 Area 4 광구를 해상 부유식 액화플랜트(FLNG)와 육상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를 통해 개발·생산·판매하는 사업이다. 가스공사는 10% 지분율로 참여해 한국 국민 모두가 3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의 천연가스를 확보했다.

현재 연간 337만톤 규모 코랄 사우스(Coral South) 부유식 천연가스 사업이 2022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연간 1520만톤 규모 로부마(Rovuma) LNG 1단계 사업은 올해 최종 투자결정 예정이다. 2025년 상업생산이 시작되면 가스공사는 152만톤을 국내에 공급할 수 있게 된다. 동아프리카에서 최초로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LNG 도입선을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가스공사는 약 100억달러 이상의 기대수익이 예상된다.

아울러 가스공사는 2012년부터 ENH와 마푸토 천연가스 배관망 건설·운영, 도시가스 판매사업도 공동 추진해 왔다. 모잠비크 마푸토 시내에 82㎞ 길이 배관과 관리소를 건설·운영해 연간 약 11만톤 규모의 천연가스를 파는 사업이다. 또 모잠비크의 풍부한 천연가스를 활용한 신규 사업 기회도 찾고 있다.

채 사장은 "해외자원 확보 사업을 지속 추진해 대한민국 대표 에너지 공기업의 비전을 지속 실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