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해찬 "21대 총선 이미 앞서가고 있는 느낌"(상보)

머니투데이
  • 한지연 , 김예나 인턴 기자
  • 2020.01.16 12: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image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올해 가장 중요한 목표는 21대 총선 승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새 해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민주당이 반드시 총선에서 승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동형 비례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으로 비례의석수가 줄어드는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면서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선거제가 바뀌어 우리 당이 비례대표 의석 상당수를 양보한 셈이기에 지역구에서 (의석을) 더 얻어야 하는 어려운 선거가 될 것"이라면서도 "그동안 준비를 많이 해서 좀 앞서가고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래도 선거는 결과를 알 수가 없다"며 " 앞으로 3개월동안 더욱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후보와 좋은 정책으로 준비되고 능력있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이 과거로 후퇴하느냐, 촛불혁명 완수하고 미래로 전진하느냐' 중요한 중점이 되는 선거"라며 "당정청의 긴밀한 협력으로 국정을 이끌고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을 다 해 새로운 백년을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올해 이뤄낸 성과로는 선거제와 검찰개혁 등 개혁입법 처리를 꼽았다. 이 대표는 "가장 큰 성과는 개혁입법을 완수한 것"이라며 "특히 검찰개혁 입법은 검찰 반발에 맞서 수십년간 이루지 못한 시대의 과제였는데 결국 처리했다"고 말했다. 또 "오랜 쟁점이던 선거법도 개정했다"며 "20대 국회는 (박근혜 전 정부) 국정농단에 맞서 정부 탄핵을 선고했고 막판에 오랫동안 해결 안됐던 굵직한 현안들도 처리해냈다"고 평가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