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호주에 비 온다"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220
  • 2020.01.16 13: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달째 계속되는 화재 해소할 '반가운 비'내리는 호주…전문가 "산사태·홍수 유의해야"

화재가 일어났던 호주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탬워스(Tamworth)시에 비가 내리고 있다. / 사진 = 뉴욕포스트
화재가 일어났던 호주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탬워스(Tamworth)시에 비가 내리고 있다. / 사진 = 뉴욕포스트
지난해 9월부터 끝을 모르고 이어지고 있는 호주의 '메가 화재'가 다음주까지 예보된 집중 호우로 잦아드는 모양새다.

15일(현지 시간) 폭스뉴스·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멜버른(Melbourne)시에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집중 호우가 내리고 있다. 화재의 핵심 지역인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세인트올번스 시(City of St Albans)에는 강수량 77mm의 많은 비가 내리기도 했다.

화재를 진압하는 데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비는 다음주까지 계속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 시드니모닝해럴드의 호주기상청(BOM) 보도에 따르면 이번 주말은 물론 오는 20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일부 지역에는 100mm에 달하는 호우가 내릴 전망이다.

호주기상청의 기상학자 올렌카 듀마(Olenka Duma)는 "뉴사우스웨일즈 남동부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시드니 전역에 30~50mm의 비가 예상된다"면서 "일부 지역에는 폭풍우가 일어날 가능성도 높아 강우량이 더 많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호주의 15일(현지 시간) 이후 예상기상도. /사진 = 호주기상청 트위터 갈무리
호주의 15일(현지 시간) 이후 예상기상도. /사진 = 호주기상청 트위터 갈무리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산불방재청(RFS) 소속 벤 셰펴드(Ben Shepherd)대변인은 "이 비가 모든 산불을 없애 주지는 않겠지만, 적어도 진화 작업에 대한 수고를 덜어줄 것"이라면서 "비가 그친 후에 기온이 쌀쌀해지만 산불 진화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그렇지만 이번 호우가 산사태나 홍수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돼 당국은 추후 상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호주의 기상학자 사라 스컬리(Sarah Scully)는 "이번 호우는 양날의 칼"이라면서 "호우가 진화에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불탄 지역의 약해진 나무와 지반을 자극해 산사태가 일어날 가능성도 높다"고 지적했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응급 구조 기관 긴급구조관리청(NSWSES)은 "이번 집중 호우로 지반 붕괴나 홍수가 발생할 수도 있다"며 "유관 기관과 거주민들은 새로운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