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압색·황운하 출석요구…수사 가속(종합)

  • 뉴스1 제공
  • 2020.01.16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찰 내부 메신저 '폴넷' 공문발송 시스템 압수수색 靑-경찰청-울산청 하달과정 추적…황운하 소환통보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서혜림 기자,김민성 기자,박승희 기자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청사 © News1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청사 © News1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서혜림 기자,김민성 기자,박승희 기자 =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6일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의혹의 핵심 인물 중 1명인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에게 출석을 요구하며 수사에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정보화통신담당관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전산 자료가 저장된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경찰 내부 메신저인 '폴넷' 내 '온나라시스템'의 공문발송 시스템과 이메일 등이 포함됐다. 여기엔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파견 경찰관과 본청 경찰관이 주고받은 메신저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017년 말 경찰청이 청와대로부터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첩보를 받아 울산지방경찰청에 내려보내는 과정을 들여다보고 있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은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관계자들이 경찰을 통해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경쟁후보인 김 전 시장 주변인들에 대해 표적수사를 실시, 선거에 개입했다는 내용이다.

2017년 10월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전달받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반부패비서관실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거쳐 같은 해 12월29일 울산지방경찰청에 전달됐다. 울산지방경찰청은 지방선거를 3달여 앞둔 2018년 3월 김 전 시장의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이 선거개입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경찰청을 압수수색한 것은 확인된 것만 이번이 세 번째다.

검찰은 작년 12월 24과 26일 경찰청 킥스(KICS·형사사법정보시스템) 운영계와 정보국을 각각 압수수색하고 관련 전산자료를 확보했다.

지난달 24일엔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와 정보과 정보4계, 울산 남부경찰서 지능범죄수사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위 의혹을 수사한 경찰관들의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을 지낸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에게 이날 오전 소환 통보를 했으나 황 원장은 "일정상 힘들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황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오전 검찰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다"며 "출석일정과 관련해 검찰과 협의 중에 있다"고 적었다.

황 원장은 뉴스1 기자와 메시지에서 "변호사와 조사 일정을 상의해야 하고, (설 연휴 이전에는) 조정 불가능한 총선 입후보 예정자 일정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황 원장은 전날(15일) "대한민국 국민 어느 누구도 저와 같이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는 정의롭고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총선 출마를 결심했다"며 경찰청에 사직원을 제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프리패스' 세번째 확진자, 국내 '슈퍼전파자' 되나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