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건영 "文대통령에 '조국 임명' 조언..비리 확인된것 없었다"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2020.01.16 15: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지난해 9월, 임명-철회 모두 준비 긴박…"당시로 보면 임명"

image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윤건영 정상회담준비위 종합상황실장이 2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남북정상 핫라인 개통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04.20.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임명을 고심할 때 '임명'을 조언했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 "당시 상황에선 명확한 비리 혐의가 확인된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윤 전 실장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문 대통령이 '조국 임명' 여부를 고심할 때 임명해야 한다고 조언했는지에 대해 "네, 맞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로 돌아가도 같은 판단일지에 대해 "그 당시 상황에서는 조 전 장관의 여러 의혹이 있었지만 법적인 판단은 나중 문제였다"며 "명확한 비리 혐의가 확인된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과는 상황이 다른 그 당시로 보면, 저는 당연히 임명을 해야 한다고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해 7월26일 민정수석에서 물러났고, 문 대통령은 지난해 8월9월 그를 법무장관에 내정했다. 문 대통령은 9월9일 조 장관을 공식임명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일요일이던 9월8일, 임명과 철회 두 가지를 모두 상정한 입장문을 준비해달라고 비서진에 지시했다.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했음을 보여준다.

윤 전 실장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임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그 분이 한 일이 잘못됐으니 그 때 임명은 잘못됐다고 판단하는 것은 좀 무리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지금 검찰의 행태는 정상적이지 않다"며 "검찰 스스로 판 무덤"이라고도 말했다.

윤 전 실장은 자유한국당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자신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데엔 "제가 왜 고발을 당했는지 잘 이해가 안 된다"며 "선거 때만 되면, 불리하다 싶으면 고소·고발전을 전개하는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