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신작의 저주' 풀고 사상 최고가 신화 쓴 엔씨소프트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7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엔씨소프트 (624,000원 상승2000 0.3%)가 신작 리니지2M 발표 후에도 승승장구하며 연일 사상 최고가 랠리를 벌이는 중이다. 통상적으로 게임업체 주가가 신작 발표 후 조정을 받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근 엔씨소프트의 주가 상승세는 확연히 눈에 띈다.

외국인들 역시 엔씨소프트를 꾸준히 매수하며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엔씨소프트의 주가 상승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목표가를 높여잡는 중이다. 상승랠리가 어디까지 이이어질지 주목된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엔씨소프트는 63만2000원으로 마감했다. 장중 63만7000원에 거래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63만7000원은 엔씨소프트 상장 이후 최고가다.

최근들어 외국인도 엔씨소프트 주식을 연일 순매수중이다. 지난해 12월 초부터 전날까지 3거래일을 제외하고 외국인은 엔씨소프트를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된다. 이 기간 총 순매수 금액은 2231억원에 달한다.

리니지 20주년 김택진 발표 / 사진제공=박효주
리니지 20주년 김택진 발표 / 사진제공=박효주



리니지2M 공개 이후에도 상승랠리 이어져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11월27일 리니지2M을 발표했다. 리니지2M의 원작은 2003년 출시해 누적 매출 1조 8378억원을 올린 PC 온라인 게임 리니지2다. 리니지2M 역시 발표 전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리니지2M의 사전예약자는 738만명에 달했다. 국내 모바일 게임 사상 최고 수치다.

리니지2M 출시 전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가장 높은 매출액을 기록하던 게임은 리니지M이었다. 이때문에 같은 회사 게임이 매출을 나눠먹는 것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으나, 리니지2M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리니지M 역시 꾸준한 매출을 기록 중이다. 리니지2M은 현재 일평균 매출액이 45억원에 달한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리니지2M은 출시 초반 과도한 과금 시스템에 대한 노이즈를 불식시켰으며 현재높은 수준에서 이용자 지표와 매출이 유지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신작출시로 카니발 영향이 예상되었던 리니지M은 업데이트 효과로 전분기매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신작 게임이 성과를 내면서 엔씨소프트 주가는 연일 상승하기 시작했다. 신작 공개 후 12월 초까지 주가가 소폭 하락했으나 이후 빠르게 반등하기 시작했다. 외국인이 주식을 본격적으로 사모으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다.

리니지2M 대표 이미지 / 사진제공=엔씨소프트
리니지2M 대표 이미지 / 사진제공=엔씨소프트



2020년 전망 '맑음' "클라우드 게임 시장 대응 가능한 유일한 기업" 평가도


리니지2M의 호실적에 2020년 엔씨소프트의 실적 전망은 매우 맑다. 금융정보분석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엔씨소프트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조4531억원, 9859억원으로 전망된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44.82%, 영업이익은 88.44% 증가한 금액이다.

여기에 엔씨소프트는 향후 퍼플이라는 자체 시스템을 통해 모바일 그래픽을 PC에 최적화시킬 예정이다. 이는 차후 자체적인 플랫폼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될 여지가 있고, 내년 출시되는 게임 중 일부는 해당 플랫폼이 차용될 여지가 있다. 올해 엔씨소프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 중 하나다.

김창권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엔씨소프트는 올해 리니지2M을 일본, 대만, 미국, 유럽 등에 순차적으로 출시하는 글로벌진출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며 "또 아이온2, 블소2 등 대작 IP 게임들을 PC와모바일 등에서 동시에 플레이 할 수 있는 멀티 플랫폼 형태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글로벌 게임업체들의 주가는 상승하고 있는데 이들 대비 엔씨소프트의 저평가도 매력으로 지목된다. 김소혜 연구원은 "Activision, Blizzard, EA 등 글로벌 게임 업체들의 밸류에이션은 PER(주가수익비율) 25배 수준까지 크게 상승하고 있다"며 "클라우드 게임 시장 개화에 대한 새로운 기회 요인이 기대감으로 반영되고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엔씨소프트는 국내 게임 산업에서 전례 없는 움직임을 보여주고있을 뿐만 아니라 이러한 산업 변화에 유일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기업"이라며 "동사의 밸류에이션은 올해 예상 실적 기준 PER 18배에 불과하지만, 올해 영업이익 성장이 88% 전망된다는 점을 감안하면글로벌 경쟁사 중 투자 매력도가 가장 높다"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들어 증권업계는 엔씨소프트의 목표가를 일제히 상향하고 있다. 김창권 연구원은 엔씨소프트의 목표가를 91만원으로 대폭 상향했다. 현 주가 대비 상승여력이 50%에 육박한다.

그는 "목표주가 산출 기준을 과거 20년간 PER 밴드의 중간값인 23.4배를 대입했다"며 "이 역시 미국 게임주 평균 PER 23.7배를 하회하는 보수적인 기준"이라고 덧붙였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20년 1월 16일 (17:33)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