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진모 게이트' 뭐길래…문자 해킹, 연예계 확산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기자
  • 2020.01.16 16: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휴대폰 해킹'으로 시작된 '주진모 게이트' 무슨 뜻

image
 탤런트 주진모가 6일 오후 서울 목동SBS 사옥에서 열린 드라마 '빅이슈'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른바 '주진모 게이트'로 불리는 배우 주진모씨의 휴대폰 해킹 사건에 대한 논란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지난 7일 주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주진모가 (해커로부터) 휴대폰을 해킹해 사생활과 관련된 개인 자료를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받고 있다"면서 "사생활 보호와 피해 방지를 위해 법적 대응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주진모 문자 내용'이라는 내용의 게시물이 빠르게 확산됐고, 사건은 주씨의 사생활 논란으로 번졌다.

해당 게시물에서는 주진모로 추정되는 한 인물과 동료 배우 A씨가 골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내용이 담겼다. 논란이 된 것은 해당 문자 내용의 여성 관련 내용들로, 두 사람은 문자를 통해 사진을 공유하며 자극적인 대화를 나눴다.

현빈(왼쪽)과 공형진(오른쪽). /사진 = 머니투데이 DB
현빈(왼쪽)과 공형진(오른쪽). /사진 = 머니투데이 DB
이외에도 해당 문자 내용에서 지목된 연예인들도 잇따라 강경 대응을 예고하면서 '주진모 게이트'는 연예계 전반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골프 모임의 멤버로 지목된 배우 현빈 측에서는 "각종 허위 사실과 악성 루머에 대해 자료들을 수집하고 있다"면서 "팬 여러분도 루머를 발견하면 적극 제보해달라"고 조기 진화에 나섰다.

문자 내용에 등장한 배우 공형진 역시 14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2012년 야구단을 나온 이후 그 친구들(문자 내용에 등장한 배우들)과 연락을 잘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간간이 교류는 하고 있지만 예전같은 활발한 교류는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외에도 동료 배우로 지목된 A씨와 문자 내용에 등장하는 여성들도 강경 대응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단체 한국사이버성폭력센터는 지난 10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 여성들은 강경 대응할 준비가 되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1973년 3월15일 '워터게이트 사건'과 관련된 연설을 하고 있는 리처드 닉슨 당시 미 대통령. /사진 = 뉴시스
1973년 3월15일 '워터게이트 사건'과 관련된 연설을 하고 있는 리처드 닉슨 당시 미 대통령. /사진 = 뉴시스
권력층·유명인 등 특정 계층의 비리 사건을 다룰 때 등장하는 '게이트(Gate)'란 단어는 1972년 미국 리처드 닉슨 대통령의 '워터게이트(Watergate)사건'에서 비롯된 용어다. 당시 닉슨 대통령은 반대당인 민주당 위원회 본부가 있던 워터게이트 빌딩에 도청장치를 설치하려다 발각돼 하야했다.

이후 닉슨 대통령의 비리를 다룬 '워터게이트 사건'이 알려지면서 권력 계층의 비리를 다룰 때에는 'XXX 게이트'라는 단어가 대명사처럼 자리잡게 됐다. 한국에서는 1976년 재미 한국인 실업가 박동선씨가 미국 의원들을 상대로 로비를 시도한 '코리아 게이트'가 최초로, 이후 '이용호 게이트' '최순실 게이트'등 여러 '게이트'들이 신문의 헤드라인을 장식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프리패스' 세번째 확진자, 국내 '슈퍼전파자' 되나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