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당대당 아니면 결단" vs "혁통위로"…보수통합 '삐걱'

머니투데이
  • 백지수 , 강주헌 , 김상준 기자
  • 2020.01.16 17: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

image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보수통합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첫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과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중도·보수 통합 주체와 방법론을 두고서다.

혁통위가 새보수당이 제안한 자유한국당과 당 대 당 통합 가능성을 거부하자 새보수당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직접 답하라며 반발했다.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혁통위 2차 회의 후 새보수당이 제안한 당 대 당 통합을 두고 "적절치 않다"며 "당 대 당 통합 기구 형식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보수당은 앞서 혁통위에 한국당과의 당 대 당 통합 논의를 위한 양당 통합협의체 구성을 요구했다.

이에 박 위원장은 "김상훈 한국당 의원을 비롯한 여러 위원들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혁통위 속에서 통합 문제를 집중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혁통위를 약화시킬 가능성이 있는 논의는 바람직스럽지 않다는 데 혁통위원들이 의견을 모았다"며 "정운천 새보수당 의원도 동감했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도 혁통위 입장을 이해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새보수당의 반응은 달랐다. 박 위원장의 말은 결국 한국당에 보수 통합 진정성이 없다는 것을 뜻한다며 반발했다.

지상욱 수석대변인은 즉각 논평을 내고 박 위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지 대변인은 "한국당과 새보수당 간 통합 논의는 정당 차원의 정치행위를 하는 것"이라며 "혁통위의 중립적 의무를 지닌 위원장으로서 새보수당의 정치 행위에 왜 가타부타 하느냐. 박 위원장은 한국당 대변인인가"라고 비판했다.

지 대변인은 또 "(새보수당이) 혁통위에 계속 참여할 것인가에 심각하게 재고하겠다"고 말했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한국당이 양자 대화에 소극적이라면 한국당을 반통합세력으로 놓고 중대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하 대표는 "행동이 없는 말뿐인 통합 선언은 진정성이 없다"고 말했다.

하 대표는 또 황 대표를 향해 "양당 통합협의체 구성 제안에 신속히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가 직접 당 대 당 통합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는 이상 통합 논의에서 이탈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 대표는 "확인되지 않은 비공식 소식통을 정리하고 혁신통합 대로를 닦으려면 새보수당과 한국당의 결단력 있는 추진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한국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21대 총선을 위한 공천관리위원장(공관위원장)으로 임명 의결했다.

박 위원장은 김 전 의장이 공관위원장을 맡게 된 데 대해 "한국당 측에서 공관위원장을 지금 선정하지 않으면 공천 행정 절차 진행이 불가능하다는 현실적 어려움을 설명해왔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그동안 통합을 논의하는 사람들은 공관위원장 선정을 미뤄달라고 계속 요구해 왔고 한국당도 이를 받아들였다"며 "다만 행정 절차를 위한 공관위원장 선정은 양해하되 공관위 구성이나 공천 심사에 관한 사안은 통합 과정과 연동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역시 이후 보수통합 상황을 공관위 구성에 염두에 둔다는 방침이다. 이르면 17일까지는 공관위원 구성을 마치겠다는 계획이지만 보수 통합 과정에서 조정이 있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러 일정 고려할 때 통합은 통합대로 하고 총선 준비를 위한 일정은 그대로 해서 투트랙으로 진행을 해간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통합이 이뤄지고 나면 공관위 구성이나 운영에 있어서 통합과 관련된 부분을 고려해서 보완할 수 있기에 공관위가 발족한다고 해서 통합에 장애가 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김 전 의장을 공관위원장으로 선임하는 과정에서 새보수당과 교감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새보수당 측은 통합 논의와 별개 문제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하 대표는 SNS에 "한국당 공관위원장 선임은 한국당 일이라 우리가 관여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새보수당 측은 이후 당 대 당 통합 논의 과정에서 공관위원장을 누가 맡을지도 다시 조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병국 새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한국당이 '(공관위원장 임명 등이) 돼있으니 안으로 들어오라는 식이면 통합 논의는 깨진다"며 "새보수당은 새보수당의 프로세스(절차)가 있다. 그래서 양당 통합협의체를 만들어 조율하자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프리패스' 세번째 확진자, 국내 '슈퍼전파자' 되나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