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욕마감] 新북미협정+실업급감…S&P 첫 3300 돌파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7 06: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뉴욕마감] 新북미협정+실업급감…S&P 첫 3300 돌파
뉴욕증시가 사상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미국 상원이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NAFTA)을 대체하는 '미국·멕시코·캐나다 무역협정'(USMCA) 비준안을 승인한 가운데 신규 실업자가 급감하는 등 호재가 겹쳤다.



美 신규 실업자 1만명 줄었다…예상보다 양호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전날보다 27.52포인트(0.84%) 오른 3316.81로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가 3300선을 돌파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종합지수도 전일 대비 267.42포인트(0.92%) 뛴 2만9297.64에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 역시 98.44포인트(1.06%) 뛴 9357.13에 마감했다.

이날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의 시가총액은 처음으로 1조달러(1160조원)를 넘어섰다.

닉 라이츠 어닝스카우트 CEO(최고경영자)는 "많은 사람들이 기업이익이 늘지 않았는데 주가만 급등한 것을 놓고 우려한다"며 "그러나 강세장은 우리에게 '걱정마라. 기업이익은 결국 주가를 따라잡을 것'이라고 말한다"고 했다.

미국의 신규 실업자 수가 대폭 줄며 매수세를 부추겼다. 이날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0만4000건으로 전주 대비 1만건 감소했다.

시장 예상치의 중간값인 22만건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줄어든 것은 그만큼 고용시장 상황이 좋아졌음을 뜻한다.

현재 미국의 실업률은 3%대 중반으로 최근 50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이다. 4주 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종전보다 7750건 줄어든 21만6250건으로 집계됐다.



美상원, 멕시코·캐나다 협정 승인…트럼프 서명만 남아



미국 의회 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미 상원은 이날 USMCA 비준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89표, 반대 10표로 가결했다. 하원은 지난달 19일 이 안건을 처리한 바 있다.

이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만 거치면 미국은 협정 발효를 위한 모든 절차를 마친다.

그러나 공식 발효를 위해서는 캐나다 측의 비준 절차를 기다려야 한다. 멕시코는 이미 지난해말 모든 비준 절차를 마쳤다.

워싱턴포스트는 캐나다 의회도 몇달 내 비준안을 승인할 전망이라며 앞으로 추가적 절차를 거쳐 올해 말 USMCA가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오늘 상원은 획기적인 합의안을 대통령 책상으로 보낸다"며 "이 나라와 대통령, 국제 무역을 위한 실질적 성과를 낸 한 주였다"고 말했다. 전날 미중 1단계 무역합의문에 서명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2단계 협상 이미 시작"



트럼프 대통령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는 15일 백악관에서 1단계 무역합의문에 공식 서명했다.

합의문에는 중국이 앞으로 2년간 농산물, 공산품, 에너지 등 미국산 상품과 서비스 2000억달러(약 230조원) 어치를 구매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중국이 자국내 지적재산권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구체적 실행계획을 30일내 미국에 제출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밖에 중국이 △기술 강제이전 금지 △위조상품 근절 △외국 금융사 진출 규제 완화를 약속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대신 미국은 중국을 환율조작국에서 제외하겠다고 약속했다. 실제로 미국은 지난 13일 반기환율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했다.

또 미국은 당초 지난달 15일부터 1560억달러(약 180조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부과할 예정이었던 관세 15%를 철회했다. 지난해 9월1일부터 시행돼온 11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율은 15%에서 7.5%로 인하됐다. 그러나 2500억달러 어치 중국산 상품에 대한 25% 관세는 그대로 유지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2단계 무역협상을 타결한다면 남은 관세 문제를 모두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국영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과 사이버안보 문제도 2단계 무역협상의 과제로 넘겨졌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전날 "양국은 이미 2단계 무역협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단계 합의를 오는 11월 미국 대선 이후로 미루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유럽증시는 혼조세로 장을 마쳤다.

이날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날보다 0.91포인트(0.22%) 오른 420.54에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도 6.42포인트(0.11%) 상승한 6039.03을 기록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2.87포인트(0.02%) 내린 1만3429.43,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32.99포인트(0.43%) 떨어진 7609.81에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71센트(1.2%) 뛴 58.5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내년 2월물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이날 밤 9시45분 현재 60센트(0.9%) 오른 64.60달러에 거래됐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내렸다. 이날 오후 3시52분 현재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2월물 금은 전장보다 0.03% 하락한 1553.60달러에 거래됐다.

미 달러화는 소폭 강세였다. 같은 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07% 오른 97.30을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