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항서 베트남, 북한에 2대1 역전 패… 올림픽 꿈 무산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608
  • 2020.01.17 06: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항서 감독. /사진=뉴스1
박항서 감독. /사진=뉴스1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의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조별 예선 D조 3차전서 1-2로 역전패했다.

베트남은 전반 16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지만, 전반 27분 골키퍼 실책이 나왔다. 베트남 골키퍼 부이띠엔중이 북한 강국철의 왼발 슛에 날아온 볼을 펀칭하려다 실패했고, 결국 볼이 부이띠엔중의 몸에 맞으며 골대로 들어갔다.

이어 바오 또안 쩐이 후반 43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북한 김광혁을 걸어 넘어뜨리면서 페널티킥까지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북한 리청규가 골에 성공하면서 베트남은 좌절했다. 후반 추가시간에도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8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베트남은 2무 1패(승점 2)에 그쳐 조 3위로 대회를 마치게 됐다 이로써 베트남의 올림픽 본선 진출 꿈은 무산됐다.

같은 조인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은 나란히 1승 2무(승점 5)를 기록했으나, 골득실에 따라 각각 1·2위로 나뉘었다. 이들은 조 상위 두 팀에 속해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편, 3전 전승으로 8강에 진출한 한국은 19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