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트남, 북한에 역전패…박항서 "모든 책임 내게 있다"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29,597
  • 2020.01.17 07: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박항서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1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베트남과 북한의 조별리그 3차전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사진=뉴스1
북한에 역전패하며 올림픽 출전이 무산된 박항서 베트남 23세 이하(U-23) 감독이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지난 16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D조 최종전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승리 없이 2무1패(승점 2)로 조 최하위를 기록, 올림픽 본선 진출의 꿈이 무산됐다.

경기 후 박 감독은 "예선 3경기를 했는데 2무1패로 마쳤다.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다. 2년 전 이 대회에서 8강에 올랐지만 이번엔 실패했다"며 "베트남 국민들의 기대치에 못 미쳤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 다음을 기약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대회에 대해 "사실 긍정적인 면이 별로 없다. 결과가 좋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더 좋은 팀으로 발전해야 한다. 선수들이 많이 바뀌었고, 많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를 통해 국가대표팀까지 활약할 수 있는 젊은 재능을 본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과의 맞대결 가능성이 있었던 것에 대해서는 "생각하지도 않았다"면서도 "만약 진출해서 한국과 만나게 됐다면 최선을 다해 이기기 위한 경기를 했을 것이다. 나는 베트남의 감독"이라고 답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과 함께 하면서 처음으로 좋지 못한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대회 준비도, 결과도 감독의 책임이다. 나의 부족한 면을 다시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실패를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