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의료계, 불법 의료광고 집중 점검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20.01.17 1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불법 의료광고 적발 사례.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가 의료계와 함께 청소년 및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하는 불법 의료광고 집중 점검에 나선다.

보건복지부와 의료계 의료광고 자율심의기구는 겨울방학, 설 연휴를 맞아 성형‧미용 관련 거짓·과장광고, 과도한 유인성 광고 등을 집중 점검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불법 의료광고 점검은 청소년 등의 접근성이 높은 온라인(인터넷, SNS 등) 의료광고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의료법 위반 소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의료기관 등은 관할 보건소를 통해 행정처분 및 형사고발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의료법상 환자 유인·알선 행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의료인 자격정지 2개월 등의 처분을 받는다. 거짓·과장 광고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 및 의료기관 업무정지 1∼2개월 등이다.

정경실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의료광고를 실시하거나 할 예정인 의료기관은 위반소지가 없도록 주의하고, 소비자도 의료기관 이용에 앞서 치료효과가 과장된 광고 등 부적절한 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종수 의료광고심의위원회위원장(대한치과의사협회 소속)은 “체계적인 의료광고 모니터링을 통해 무분별한 의료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겠다”며 “건전한 의료광고 시장질서 확립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19' 쇼크 현실로…하루새 505명 늘어 총 1766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