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시민 "해리스 美대사, 자기가 무슨 총독인줄 안다"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2020.01.18 09: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비판에 가세했다. 유 이사장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한국 총독처럼 행세한다"고 17일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공개된 재단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해리 해리스 대사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방송 주제는 '미국과 이란 간 갈등'.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이수희 한양대 교수가 출연했다.

유 이사장은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구와 관련, 김 원장에게 "실제로 미국에서 파병 요구가 온 게 맞는 것 같냐"고 물었다. 김 원장은 "그렇다"며 "실제로 KBS 방송에 나와서 해리스 대사가 말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유 이사장은 "그 사람이야 뭐, 해리스 대사는 한국 총독처럼 행세하지 않느냐"며 "자기가 무슨 총독인 줄 안다"고 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고 있다.  '홍카레오'는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해서 정해졌으며 3일 오후 10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고 있다. '홍카레오'는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해서 정해졌으며 3일 오후 10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호루무즈 해협 파병에 대해선 "우리는 이란과 경제 교류도 깊었고, 교역 규모도 크다"며 "개인적으로는 어떤 면으로 계산해도 적대적 관계로 가면 우리에게 좋을 게 없고 옳은 일도 아니라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명분 없는 파병 요구"라며 "우리가 (미국에) 볼모로 잡혔다는 느낌이 들지만 정부의 입장이 단호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참여정부 시절 이라크전 파병을 언급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이 사태를 보면서 마음이 안 좋다"며 "저도 국회 있을 때 처음에 (파병을) 반대하다가 대통령 혼자 욕을 듣고…"라고 했다. 그는 "그냥 명분을 세우기에는 좀 찜찜해서 (파병에) 찬성했다가 욕을 먹었다"고 돌아봤다.

유 이사장은 "그때도 노무현 대통령이 역사적으로는 옳지 않은 결정을 했다는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파병했다"면서 "많은 우여곡절 끝에 전투부대에 비전투 임무를 줘서 민사 작전을 하도록 해 우리가 직접 아랍국가와 정서적 충돌은 최대한 피하는 길을 택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터뷰"나는 14년간 신천지였다"…한 신도의 '고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