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방송인 이재용, 재혼 후 위암판정 그리고 늦둥이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VIEW 336,033
  • 2020.01.18 1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이재용 아나운서/사진=이기범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재용 가족이 모 방송국 예능 프로그램 '모던 패밀리'에 새롭게 합류했다.

17일 방송된 모던 패밀리에서 이재용 아나운서는 아내 김성혜씨와의 재혼 스토리 등 가정사를 털어놨다.

지인의 소개로 첫 눈 오는 날 만나 결혼을 하게 된 사연, 그 다음해 갑작스럽게 선고 받은 위암 판정과 투병생활, 이후 요양차 떠난 여행에서 늦둥이를 보게 된 스토리가 이어졌다.

특히 50대 중반의 이 아나운서가 8살 아들 태호군과 놀아주며 한글 공부도 가르치는 모습이 시청자들이 관심을 많이 받았다.

4년 전 치매 초기 판정을 받은 부모님을 요양원에 모시고 틈틈이 방문하는 모습도 전파를 탔다. 아들의 방문에 반가워한 이재용의 부모님은 함께 식사를 했지만 이내 같은 질문을 반복하고 과거 일을 기억하지 못하기도 했다.

이 아나운서는 "다행히 치매 증세가 빠르게 나빠지지는 않고 있다"며 "두 분이 치매에 대해 아직도 인정하지 못 하신다"고 말했다.

그는 "(전처와 사이에서 낳은) 첫째 아들이 전 회사(MBC)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다"며 "늦둥이 아들과 스무살 차이인데 8살 태호에게 우리 가족의 특별한 사연을 얼마 전부터 설명해주고 있다. 세상에 다양한 가족의 형태가 있음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19' 쇼크 현실로…하루새 505명 늘어 총 1766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