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토트넘 빈약한 카운터, 결정력 부족... 왓포드와 전반 0-0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2020.01.18 22: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토트넘 경기 지켜보는 무리뉴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3경기 무승 부진을 끊으려는 토트넘이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왓포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왓포드와 원정경기에서 득점 없이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최근 1무 2패를 기록 중인 토트넘에 반전이 필요해 보인다. 후반 경기력이 중요한 이유다.

이날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최전방에 모우라, 2선에는 손흥민과 로셀소 라멜라가 섰다. 중원은 알리와 윙크스가 맡았다. 포백은 왼쪽부터 탕강가, 베르통언, 알데르베이럴트, 오리에, 골문은 가자니가가 지켰다.

왓포드도 똑같이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디니가 공격을 이끌었고, 사르와 두쿠레, 데울로페우가 공격을 지원했다. 중원에는 찰로바와 카푸에가 나섰다. 포백은 마시나와 카스카트, 도슨, 마리아파, 골키퍼는 포스터였다.

토트넘은 초반부터 빠른 공격을 가했다. 손흥민과 라멜라가 득점 기회를 잡기도 했지만, 정확도가 떨어졌다. 전반 18분에는 왓포드의 사르가 슛을 날렸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왓포드는 빠른 측면 자원을 통해 공격을 풀어 나갔다. 토트넘은 이를 막기 위해 애를 썼다. 전반 19분에는 왼쪽 측면 수비수 탕강가가 경고를 받았다.

토트넘은 다시 팀을 정비해 공격을 밀어 붙였다. 하지만 결정력이 부족했다. 전반 38분 모우라가 골키퍼와 일대 일로 맞섰지만, 왓포드 골키퍼 포스터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40분 손흥민의 다이렉트 슈팅도 골대를 넘어갔다.

결국 양 팀은 전반 동안 한 골도 넣지 못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