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故설리 친오빠 "묘에도 안 온 친부가 유산 문제를…"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VIEW 310,472
  • 2020.01.19 09: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배우 설리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진행되는 화보 촬영 차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친오빠가 아버지와 갈등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설리 친오빠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나의 동생으로 인한 슬픔 혼자 안고 가고 싶은 데 어떻게 친부란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고 썼다.

이어 "동생 묘에는 다녀오지도 않은 분이... 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는 분은 박제"라며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캡처한 글을 함께 게시했다. 글에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이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며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었었다"고 써있다.

가수이자 배우였던 설리는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났다.

18일 고(故) 설리의 친오빠가 아버지와 갈등을 겪고 있다며 SNS에 공개한 사진. /사진=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 캡처
18일 고(故) 설리의 친오빠가 아버지와 갈등을 겪고 있다며 SNS에 공개한 사진. /사진=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 캡처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