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정남 "20년 전 최여진에 마음 있었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20.01.19 09: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JTBC '아는 형님' 캡처
배우 배정남이 20년 지기 절친 최여진에 대한 마음을 솔직 고백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는 배정남과 최여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은 과거 최여진에게 마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배정남은 "친해지고 싶었다. 데뷔 초에 최여진은 너무 톱모델이라 다가가기 힘들었다. 친해지고 싶어서 아는 형한테 소개를 부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친해지려고 다가갔는데, 최여진이 바빠지면서 거리가 생겼다. 찔끔찔끔 헬스장에서 만났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아는 형님' 멤버들이 "혹시 최여진과 뭔가 핑크빛 기류가 느껴지나"라고 묻자 배정남은 구수한 사투리로 "뭐라카노. 그러면 안돼"라며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배정남은 "최여진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이 있었냐"는 질문에 "조금?"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아니다. 20년 전 일이다"라고 다시 얼버무렸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