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T, 설연휴 트래픽 집중관리…"데이터 사용량 24% 급증 예상"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9 10: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귀성객이 몰리는 고속도로와 공항, 역사 등의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귀성객이 몰리는 고속도로와 공항, 역사 등의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182,000원 상승7000 4.0%)은 설 연휴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특별대책을 마련하고 집중관리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설 연휴 시간당 데이터 사용량이 597.4TB(테라바이트)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AR·VR(증강현실·가상현실) 게임과 미디어 시청, T맵 사용이 대폭 늘면서다. 이는 평일 대비 24% 많은 수치로 15GB(기가바이트)짜리 UHD 영화를 약 4만782 편 내려 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5G 데이터 사용량은 평일 대비 26.4%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 설 연휴 당일에는 평상시 대비 통화, 문자, 인터넷 검색 등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건수가 5G는 15.9%, LTE는 7.5% 증가하고, T맵 사용량은 평시 대비 약 55.3%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550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고속도로·국도, 공원묘지, 공항, 터미널 등 트래픽 급증이 예상되는 전국 750여곳에는 기지국 용량을 추가로 증설하고 품질 최적화를 마쳤다.

특히 차량 정체가 가장 많은 고속도로 인근 휴게소와 터미널을 대상으로 품질 최적화 작업과 5G 장비를 추가로 증설했다.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들이 몰릴 인천공항에 5G 장비 24식과 LTE 장비 14식도 추가로 구축 완료했다. SK텔레콤은 국제로밍이 지난해보다 2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밖에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웨이브(WAVVE)와 AI(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등의 서비스들도 트래픽 증가에 대비해 서버 사전 점검을 모두 마쳤다.

윤형식 SK텔레콤 인프라운용그룹장은 "올 설 연휴기간이 예년 대비 짧지만 5G 가입자 증가와 AR·VR 등 서비스 이용률이 증가하고 있어 서버와 기지국 점검과 증설을 앞당겨 완료했다"며 "연휴동안 고객들에게 고품질의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