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설 연휴 고향 가는 길, 언제 출발할까?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9 10: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SK텔레콤
/사진제공=SK텔레콤
내비게이션 앱 'T맵'이 알려주는 설연휴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오는 23일 오전 10시 이전이나 24일 오전 5시 이전, 오후 4시 이후로 나타났다.

SK텔레콤 (212,000원 상승3500 1.7%)은 월 1250만명이 사용하는 T맵의 지난 5년간 교통 빅데이터를 분석해 연휴 기간 주요 고속도로의 일·시간대별 소요시간을 예상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상·하행선 모두 설당일 가장 혼잡…서울-부산 양방향 8시간 이상

빅데이터 분석 결과, 주요 구간인 △서울-부산 △서울-대전 △서울-광주 고속도로의 경우 상·하행선 모두 설 당일인 25일이 역귀성 차량과 나들이 차량이 몰려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측됐다.

서울-부산 상하행 양방향 모두 8시간 이상 걸릴 전망이다. 서울-대전 구간은 양방향 모두 4시간 이상, 서울-광주 구간도 양방향 모두 6시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평상 시 소요시간 대비 약 2-3시간이 더 걸리는 수준이다.

서울-부산 구간의 귀성길은 오는 25일 오전 8시부터 교통량이 늘어나 오전 11시에 최고조에 달해 최대 8시간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대전 구간은 23일 오후 5시와 24일 오전 6시에 최고조에 달하고 4시간 2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또 서울-광주 구간의 정체는 24일 오전 7시에 최고조에 달하면서 6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됐다.


서울 돌아올 땐 27일이 정체 덜 해…26일 부산→서울 7시간30분 예상


2018년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 부근 서울방향으로 귀경차량이 몰리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2018년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 부근 서울방향으로 귀경차량이 몰리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귀경길은 마지막 날인 27일이 26일보다 정체가 덜 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서울의 경우 26일 오전 11시 출발 시 7시간 30분 소요가 예상된다. 이밖에도 △대전-서울 26일 오후 4시 출발 시 4시간10분 소요 △광주-서울 26일 오후 2시 출발 시 7시간 소요 등으로 귀경길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설 당일인 25일 귀성길 주요 고속도로 정체 구간과 시간을 예측한 결과 경부고속도로는 오전11시에서 오후6시 사이 △한남IC-양재IC △죽전 휴게소-금강 휴게소 △칠곡물류IC-건천 휴게소 △언양 휴게소-부산TG 등 187㎞ 구간에 평균속도 50㎞/h 미만의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안산JC-부곡IC △신갈JC-양지IC △호법JC-원주IC △둔내터널-평창휴게소 등 82㎞에 걸쳐 정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통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설 당일 귀경길에서 경부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174㎞에 걸쳐 정체가 예상된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비슷한 시간대 113㎞, 영동고속도로는 82㎞ 구간에 정체가 예상된다.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T맵 이용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추가 전용 서버를 확보했다. 사전 테스트와 교통상황 실시간 모니터링 등에도 만전을 기해 T맵 이용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