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후반50분 이동경 극적 '극장골'…요르단 꺾고 4강行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9 22: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콕(태국)=뉴스1) 민경석 기자 = 대한민국 U-23 대표팀 이동경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역전 프리킥을 성공 시킨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0.1.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콕(태국)=뉴스1) 민경석 기자 = 대한민국 U-23 대표팀 이동경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역전 프리킥을 성공 시킨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0.1.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후반 50분에 터진 이동경의 극장골로 요르단을 꺾고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8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4강에 진출한 한국은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오는 22일 오후 7시15분 호주와 준결승에서 승리할 경우 올림픽으로 직행한다.

이날 한국의 포메이션은 '4-2-3-1'이었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조규성이 맡았고, 이동준·김대원·김진규가 2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중원에선 맹성웅과 원두재가 공수를 조율했다. 포백은 김진야·이상민·정태욱·이유현이 맡았다. 선발 골키퍼는 송범근이었다.

한국은 전반 16분 프리킥 기회에서 조규성이 헤더로 요르단 골망을 갈라 1점차 리드로 앞서갔다. 선제골을 넣은 이후에도 한국은 볼 점유율을 높여가며 경기를 주도했다. 반면 요르단은 이렇다 할 결정적인 기회를 잡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은 주도권을 잡고 요르단의 골망을 노렸다. 후반 7분 프리킥 기회에서 김진규가 오른발로 감아 찬 슈팅이 요르단의 골대를 강타했다.

한국은 후반 31분 요르단 알나이마트에게 동점골을 헌납하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최후의 승자는 한국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4분, 이동경이 프리킥 기회에서 환상적인 왼발 골로 요르단의 골문을 갈랐다. 결국 경기는 한국의 2-1 승리로 마무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