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트피스로 2골' 김학범호, 8강 통해 새로운 무기 장착 [오!쎈 빠툼타니]

  • OSEN 제공
  • 2020.01.20 09: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image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김학범호가 세트피스 공격이라는 새로운 무기를 장착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지난 19일 밤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열린 요르단과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서 전반 16분 조규성의 선제골과 후반 추가시간 1분 이동경의 극적인 프리킥 결승골을 더해 2-1로 승리하며 4강에 올랐다.


한국은 오는 22일 호주와 대회 4강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 상위 3개국까지 도쿄 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주어진다. 한국은 호주전서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 역사에 도전한다.


매경기 상대 맞춤 전략으로 다양하고 빠른 공격을 펼쳤던 한국은 세트피스라는 새로운 무시를 장착했다. 


요르단전 승리를 이끈 것은 바로 프리킥이다. 전반 16분 조규성의 헤더골,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의 프리킥 골 모두 사전에 철저히 준비된 것이다. 이번 대회 들어 한국은 처음으로 세트피스 득점을 터뜨렸다. 


8강 들어서 처음 터진 세트피스 골이지만 한국은 항상 이에 대해 준비해왔다. 경기 종료 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김진규는 “평소 세트피스를 훈련한다”라고 밝혔다. 


김진규에 따르면 김학범호 선수들은 매훈련 말미에 프리킥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김진규는 “훈련 할 때 마지막 시간에 이동경, 김대원하고 연습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김진규는 후반 7분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남긴 슈팅도 “연습한대로 자신 있게 찼다”라며 “이동경이 골을 넣어서 같이 연습한 보람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직접 프리킥 뿐만 아니라 부분 전술을 통한 공격도 위협적이다. 194cm 장신을 자랑하는 정태욱의 존재 덕분이다. 요르단전 선제골 또한 정태욱이 큰 키를 이용해 헤더 패스를 한 덕에 나올 수 있었다. 정태욱은 “세트피스가 나오면 항상 골 욕심이 있다. 골찬스를 만들려고 노력하는 편”이라며 의욕을 보였다.


한국은 4강에서 호주를 만난다. 이제 도쿄로 가는 길에 단 1승만 남은 상황에서 새로운 칼인 세트피스 공격이 어떤 역할을 해줄 수 있을지 기대된다. /raul1649@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