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 8K TV, 일본 어워드서 日브랜드 이겼다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2020.01.20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LG 시그니처 올레드 8K'가 일본 최고 권위의 AV 전문매체 ‘하이비(HiVi)’의 그랑프리 어워드에서 금상을 받았다. 이 제품은 지난 17일 발행된 하이비 2월호에서 표지사진과 수상 페이지의 메인을 장식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리얼 8K(해상도 7680×4320)’ 올레드 TV가 일본 전문가들로부터 화질을 인정받았다.

LG전자 (68,900원 상승1900 2.8%)는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Z9)가 최근 일본 AV(Audio·Video) 전문매체 ‘하이비(HiVi)’가 주관하는 어워드인 ‘하이비 그랑프리’에서 최고상에 해당하는 ‘금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하이비는 1983년 창간된 일본 최고 권위 영상·음향 전문지다. 특히 TV 분야에서 영향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부터 국내에서도 번역본이 판매되고 있을 만큼 AV 애호가들 사이에서 인지도도 상당하다.

하이비는 매년 시중에 판매되는 영상·음향기기를 대상으로 전문가들의 평가를 거쳐 최고 제품을 선정한다. 한국 TV가 일본 브랜드 제품을 제치고 금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영채 LG전자 일본법인장(상무)은 "이번 수상은 LG 올레드 TV가 고해상도 TV에 대한 관심이 높은 일본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 의미가 있다"며 "일본은 2018년 말 세계 최초로 8K 방송을 송출하는 등 8K 관련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가 일본 내 유력 TV 업체들을 제치고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다. ‘샤프’가 2017년 세계 최초로 8K LCD(액정표시장치) TV를, ‘소니’가 지난해 8K LCD TV를 각각 출시했지만 8K 올레드 TV를 출시한 것은 LG전자가 유일하다.

LG 올레드 TV는 LG전자가 일본에 올레드 TV를 본격 판매하기 시작한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하이비가 추천하는 ‘베스트 바이’ 제품에도 선정돼오고 있다.

일본은 전 세계에서 화질에 가장 민감한 시장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전 세계에서 올레드 TV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이기도 하다.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일본 TV 시장 올레드 TV 매출액 비중은 역대 최대인 20%를 기록했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가량으로 성장세도 높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이 3300만 개가 넘는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더욱 섬세한 화질을 표현한다. 압도적인 명암비와 블랙 표현, 완벽에 가까운 시야각 등을 구현해 명실상부 세계 최고 TV로 인정받고 있다.

이 법인장은 "이번 수상은 LG만의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하이비의 평가는 TV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판단 기준이 되는 만큼 일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더 내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