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용남 "심재철 검사, 얻어맞지 않은 게 다행"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VIEW 10,395
  • 2020.01.20 11:0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서울=뉴시스】김용남 자유한국당 전 의원
'조국 무혐의'를 주장하던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검사장)에게 직속 부하인 양석조 반부패선임연구관이 공개적으로 항의한 사건에 대해 김용남 자유한국당 전 의원이 "심재철 검사는 맞을 짓을 했다, 그 자리에서 얻어맞지 않은 것만 해도 다행"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20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김 전 의원은 "심 검사장이 조국의 유재수 범죄 은폐사건을 무혐의 취지로 보고서를 만들라고 지시한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내가 사실 심 검사장과 법대 동기"라고 밝힌 김 전 의원은 "그럼에도 심 검사장은 거기서 얻어맞지 않은 것만 해도 다행"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항명 사건'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검찰 조직이 상명하복이다 해서 윗사람이 지시하면 무조건 따르는 것처럼 오해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일을 하다 생각이 다르거나 하면 실제로 많이 다툰다"고 설명했다. 그는 "의견이 안 맞고 양보할 수 있는 선을 넘어가는 순간엔 의견 충돌이 심하게 일어나는 경우가 왕왕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조국 사건이 어떻게 무혐의가 가능하냐"면서 "항명이 아니라 (양석조 대검 반부패선임연구관이) 옳은 소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 전 의원은 "심재철 검사장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장 시절,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돼 지방에 좌천돼 있었는데 문재인 정부 시작하면서 갑자기 영전하기 시작했다"면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왔고 이 정부 들어서 승승장구 하더니 드디어 반부패수사부장이 된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