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독일처럼'…중기부, 제조혁신 컨트롤타워 신설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2020.01.20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 제조혁신 정책플랫폼 역할을 전담할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을 산하조직으로 신설했다. 차관 직속의 국장급 전담조직으로 독일의 '플랫폼 인더스트리 4.0'처럼 제조혁신 관련 정책의 결정·협업을 담당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을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자체 조직 진단을 진행했다"며 "올해 중기부의 '디지털 경제 전환' 정책을 구현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신설되는 조직은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 △스마트소상공인육성과 △미디어협력팀 등이다.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은 제조혁신 관련 빠르고 전문적인 의사결정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고용노동부 등 관련부처와 협업기능도 갖춘다.

기획단 단장은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경험과 중기부 기술인재정책관을 역임한 조주현 국장이 맡는다. 기획단 아래에는 '제조혁신정책과'와 '제조혁신지원과' 등 2개 과가 설치된다.

스마트소상공인육성과는 소상공인정책관 소속으로 신설된다. 소상공인의 디지털경제 전환 정책 등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온라인화·스마트화 등 소상공인의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신규 정책을 발굴하고 제로페이 확산 등 영업비용 절감 지원으로 소상공인의 자생력과 경쟁력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미디어협력팀은 대변인 소속으로 신문·방송·온라인 미디어 등을 통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조직 통합도 진행된다. 중기부는 해외시장 정책의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정책을 담당하는 기구를 기존 내수 판로·성장지원을 담당하는 조직과 통합해 글로벌성장정책관으로 개편했다. 글로벌성장정책관은 노용석 해외시장정책관이 맡게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새로운 혁신성장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정책역량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