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돌봄SOS센터' 서비스 1만건 넘었다...보편적 돌봄 '박차'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20.01.20 14: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돌봄SOS센터 돌봄매니저가 어르신 가정에 방문, 어떤 서비스가 필요한지 플랜을 수립하고 있다. 노인 돌봄 이미지./사진=서울시 제공
# 독거어르신 J씨(72세)는 무릎관절 통증과 부종으로 외출은 물론 혼자서는 집안일도 하기 어려웠다. 따로 살고 있는 자녀들은 직장생활로 바빠 돌봐줄 수 없는 형편이었다. 건강보험공단에 노인장기요양등급을 신청해봤지만 자격기준 등이 맞지 않아 서비스 지원도 받지 못했다. 그러던 중 J씨는 서울시 '돌봄SOS센터'에 도움을 요청했고, 동주민센터의 전담 공무원인 '돌봄매니저'의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


보편적 돌봄복지 실현을 목표로 서울시가 작년 7월 5개 자치구(성동·노원·은평·마포‧강서)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한 '돌봄SOS센터'가 시행 5개월 만에 돌봄서비스 제공 1만 건을 돌파했다.

이를 계기로 서울시는 올해 7월부터 8개 자치구에서 '돌봄SOS센터'가 추가로 문을 열어 총 13개 자치구로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돌봄SOS센터'는 갑작스런 질병·사고로 긴급하게 가사·간병이 필요한 경우부터 병원 동행 같은 일상적 도움까지, 돌봄이 필요한 시민 누구에게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편적 돌봄복지 거점이다. '돌봄을 책임지는 서울'을 만들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민선7기 핵심공약이다.



'돌봄SOS센터' 5개 구→13개 구로 확대, 지원대상도 넓혀



서울시는 이 같이 올해 확대·강화되는 '돌봄SOS센터'를 2021년에는 25개 전체 자치구에서, 필요한 시민 누구나 제약 없이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전면 확대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시행 자치구 5개 구에서 8개 늘어난 13개 구로 확대하고,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용대상도 확대된다. 서울시는 돌봄 서비스 확대를 위해 그동안 공공 복지서비스 대상에서 제외됐던 '만 50세 이상 중장년 가구'도 새롭게 지원 대상에 포함시켰다. 비용 지원 대상도 1월부터 기존 저소득층뿐 아니라 '중위소득 85% 이하' 시민까지 확대됐다.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까지 지원하는 '서울형긴급복지'와 연계해 서비스 비용을 지원하는데. 지원기준은 중위소득 85% 이하로 4인가구 기준 월소득 약 400만원 기준이다. 재산기준은 2억5700만원 이하, 금융재산은 1000만원 이하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10명 중 9명 '돌봄 서비스' 만족...2021년 전 자치구로 확대


서울시는 이 같은 '돌봄SOS센터' "당초 서울시가 세운 목표 대비 약 1.3배 초과 달성했고, 1019명의 이용자 대상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모든 문항 평균 90% 이상의 만족도를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요양보호사나 활동지원사가 집으로 찾아오는 방문요양(1340건)과 거동이 불편한 시민을 위한 도시락 배달(2032건)이 인기가 높았다.

15개 문항에서 평균 90% 이상이 '그렇다'와 '매우 그렇다'로 긍정답변을 보였다. 대표적으로는 △돌봄SOS센터 돌봄매니저가 '친절했다' 95.7% △서비스가 어려움 해결에 '도움' 91.7% △서비스 재이용 의향 90.3% △서비스 제공기관의 서비스가 필요시기에 제공 90.8% 등으로 나타났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돌봄은 더 이상 개인이 짊어지고 가야 할 부담이 아닌 사회가 함께 안고 가야 할 사회적 문제"라며 "서울시는 저출생·고령화, 1~2인가구의 증가 같은 사회적 변화로 돌봄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 속에서 보편적 돌봄복지 실현을 목표로 공공의 책임을 강화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돌봄SOS센터'는 '돌봄을 책임지는 서울'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이라며 "2021년까지 서울 전역에서 돌봄이 필요한 누구나 제약없이 돌봄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보편적 돌봄복지 거점으로 만들어가겠다" 말했다.

돌봄SOS센터 포스터./자료=서울시 제공
돌봄SOS센터 포스터./자료=서울시 제공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