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지혜 "결혼 후 출연료 깎여…'현타' 왔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420,127
  • 2020.01.21 06:5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MBN '자연스럽게' 캡처
배우 한지혜가 결혼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는 배우 전인화와 초대손님 한지혜, 소유진이 출연했다.

결혼 후에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들은 일과 가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전인화는 "나는 너희를 보면서 많이 배운다. 유연성 있게 사는 것 같다. 나 때는 그런 시대가 아니었다. 부럽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이에 소유진은 "지금은 '일만 하면 뭐해, 행복은 언제 찾을 거야?'라고 생각하는 시대"라며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지혜가 "여자들은 엄마가 되자마자 일과 엄마 역할 사이에서 고민을 한다더라"고 말하자 소유진은 "맞다. '경단녀'라고 하지 않냐. 나도 아이를 낳고 복귀한 뒤 상을 받았는데 계속 눈물이 났다. '다시 일 시켜주셔서 감사하다'는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한지혜도 "결혼 후 2년 반 정도 공백을 갖고 다시 복귀하려고 하는데 출연료가 많이 깎였다"고 말했다. 소유진은 "아이 낳으면 더 깎인다"고 받아쳤다.

이어 한지혜는 "다시 시작하기 되게 힘들었다. 감독님과 작가님의 선입견도 있었다. 결혼하고 나니 '현타'(현실자각타임)이 오더라"고 고백했다.

전인화도 두 사람의 이야기에 공감했다. 그는 "나도 중간에 7년을 쉰 적 있다. 아이들이 중고등학교 갈 때였다. 드라마 '여인천하' 끝나는 최고의 시점이었다. 이후 '제빵왕 김탁구'로 복귀했는데,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이 말도 못 했다. 미친 듯이 열심히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