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소공인 디지털 전환·경쟁력 강화에 493억원 투입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2020.01.21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소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년대비 17.9%(75억원) 늘어난 493억원을 투입한다. 소공인은 숙련기술을 기반으로하는 상시근로자수 10인 미만의 소규모 제조업체다.

중기부는 21일 '2020년 소공인 지원 시행계획'을 발표하고 소공인들의 지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먼저 중기부는 75억원을 투입해 소공인 집적지에 '복합지원센터'를 구축한다. 복합지원센터는 스마트장비를 구축하고 제품·디자인 개발, 전시·판매, 온라인 마케팅 등 일괄 지원할 수 있는 시설이다. 중기부는 올해 3곳을 선정해 혁신성장 거점을 구축다고 밝혔다.

집적지별 공동기반시설도 구축한다. 중기부는 소공인 집적지 8곳을 신규로 선정해 공용장비, 공동 창고·작업장 등 기반시설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읍·면·동 단위에 같은 업종 소공인이 20개나 50개(특별·광역시 경우) 이상 밀집된 지역이 신청할 수 있다.

판로지원에는 85억원이 지원된다. 소공인 1인당 3000만원씩 바우처가 지급되며 온·오프라인몰 입점, 전시회 참가, 방송광고 제작 등에 사용할 수 있다.

공정 개선 등 디지털 전환도 추진된다. 중기부는 낙후된 작업현장에 개선을 희망하는 소공인을 발굴해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그밖에 소공인의 조직화·협업화를 위한 전국 34곳의 특화 지원센터도 운영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제조업의 뿌리인 소공인이 성장할 수 있도록 수요자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 소진공, 소상공인마당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