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32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유치한다…국무회의서 의결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기자
  • 2020.01.21 16:4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32 하계올림픽'공동유치로 남북관계 개선하려는 文…21일 국무회의서 의결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1.21. / 사진 = 뉴시스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9·19 평양공동선언 합의사항인 '2032 하계올림픽 공동유치'를 위한 준비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21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서 정부는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및 개최 추진계획'을 심의 후 의결했다.

정부는 이번 공동 개최를 두고 "스포츠를 통한 동북아·한반도 평화 정착의 핵심 국정과제"라면서 "남북 정상의 합의에 따른 것으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공동 유치의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전날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도 기자회견서 "올림픽 유치는 지금부터 2032년까지의 평화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것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며 "바로 지금 남북이 발 벗고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시진핑 주석에게 직접 대북 제재를 압박할 만큼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관계를 고려할 때, 정부의 이번 결정이 돌파구가 될지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정부의 이번 결정은 통일부에서 내세운 북한 개별관광·개성공단 재개 등이 현실적으로 대북 제재에 저촉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스포츠 교류를 통해 경직된 남북관계를 해소하려는 노력으로 보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