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페이스북, 브렉시트 앞둔 영국서 일자리 늘린다

머니투데이
  • 최연재 인턴기자
  • 2020.01.21 17: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제공=AFP
페이스북이 영국 런던에 일자리 1000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각) BBC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연내 런던에 일자리를 신설해 페이스북 등 앱을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관계자는 이날 런던에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데이터 사이언스 직무를 신설하고 '커뮤니티 통합팀(Community Integrity)'을 만들어, 회사가 보유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왓츠앱, 워크플레이스 앱에 유해 콘텐츠가 있는지 기술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니콜라 멘델손(Nicola Mendelsohn) 페이스북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EMEA) 부사장은 "런던은 기술 생태계뿐만 아니라 창조 산업에도 강점이 있다"고 이번 일자리 신설 이유를 설명했다.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도 이 소식을 반겼다. 그는 "좋은 뉴스"라며 "우리 정부는 영국이 온라인 플랫폼에서 가장 안전한 환경이 되도록 일하고 있으며, 동시에 영국은 세계 기업들이 기반을 둘 수 있는 가장 좋은 장소가 되고 있다"고 자평했다.

페이스북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3만5000명의 직원을 둔 미국의 대형 IT 기업이다. 최근 블룸버그에 따르면 올해 페이스북은 6138억 달러로 글로벌 시가총액 순위 6위에 올라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