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당, 현역 의원 '하위 20%' 오는 28일 개별 통보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2020.01.21 18: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image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오는 28일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를 대상 의원들에게 개별 통보하기로 결정했다. 하위 20%에 속한 의원들은 경선에서 20% 감산 패널티를 받는다. 명단에는 불출마자를 제외한 현역 의원 22명이 포함됐다.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21일 오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공관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하위 20% 평가 대상자에 대해선 원혜영 공관위원장이 개별 통보한다. 하위 20% 내에 든 의원은 통보 후 48시간 내에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다.

이 위원장은 "현재 공관위에 선출직 공직자 평가 결과가 이관되어 보관 중"이라며 "통보는 유선상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수 위원들이 하위 20% 명단을 외부에 공개하자고 했지만 논의 후 비공개 개별 통보 방식으로 결정됐다. 지난 20대 총선과 다르게 하위 20% 대상자도 경선에 참여할 수 있어 '선거 판세'에 영향을 끼칠 우려가 작용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전날 비공개 최고위에서 '명단 공개 불가' 의견을 피력한 것도 공관위의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이날 회의에선 공관위 산하에 △단체장 공천관리 소위 △공천 적합도 소위 △후보자 검증 소위 △당헌당규 소위 등을 두기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적격 심사도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에서 공관위 내 후보자 검증 소위로 이관해 진행키로 했다. 김 전 대변인은 예비후보 자격검증 신청에 대해 '계속심사' 결정을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19' 쇼크 현실로…하루새 505명 늘어 총 1766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