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요한 "배구계 외모 순위 내가 1위…이길 선수 없다"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2020.01.22 07: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구스타 김요한
전 배구선수 김요한이 외모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비디오스타'에선 곽윤기, 이대훈, 홍순상, 김요한, 이승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체육계 대표 훈남 선수'들이 모인 자리에서 이들은 '자신을 포함한 가장 잘생긴 사람'을 묻는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결과 4표를 받은 김요한이 1위에 올랐다.

김요한은 사실 자기 자신에게 투표했다고 밝혀 웃음을 주기도 했다. 그는 배구계의 외모 순위를 묻는 질문에 "아직 나를 이길 선수는 없다"면서 "저를 이길 선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23년 간 배구 선수로 활약한 김요한은 이날 방송에서 사과를 손바닥으로 산산조각내며 강 스파이크의 저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김요한은 은퇴 후 선수시절 사외 이사로 활동하던 게임회사에 취직한 사실도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배구엔 미련이 없고 지금은 당장 해보고 싶었던 것을 하고 싶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징역 17년' MB 2심 형량 늘어난 결정적 이유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