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글로벌 악재 '우한 폐렴'에도…국내 증시 오름세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2 09: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전시황]삼성전자 0.49% 상승 중…신종 코로나 亞 이어 美 상륙

MTIR sponsor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아시아를 넘어 미국에 상륙하면서 글로벌 악재가 됐다. 소비 감소 우려 등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세계 금융시장이 출렁이고 있지만 국내 증시는 장 초반 오름세다.

코스피 지수는 22일 오전 9시 42분 현재 전날보다 9.30포인트(0.42%) 오른 2248.99를 기록 중이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93억원, 427억원씩 순매도하는 가운데 기관이 540억원 어치 매수 우위를 보이며 지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 서비스업, 의료정밀, 운송장비 등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전기전자와 철강금속, 제조업은 약세다.

삼성전자 (60,500원 ▼100 -0.17%) 주가는 코스피200 지수 시가총액비중 상한제 적용 우려에도 전날보다 300원(0.49%) 뛴 6만1700원을 나타내고 있다. 네이버(NAVER (181,000원 ▼1,500 -0.82%))도 6500원(3.57%) 오른 18만8500원을 기록 중이다.

국제약품 (4,280원 ▲5 +0.12%)은 우한 폐렴 수혜주로 꼽히면서 장 초반 19% 넘게 올랐다. JW중외제약 (19,800원 ▲200 +1.02%)유유제약 (6,200원 ▲30 +0.49%)은 각각 3%, 12%대 강세다.

코스닥 지수는 4.71p(0.70%) 상승한 681.23을 나타내고 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62억원, 27억원의 순매도를 나타내고 있지만, 외국인이 107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코스닥에서도 역시 제약업종이 1% 이상 오르고 있다. 섬유의류, 종이목재, 운송장비, 컴퓨터서비스 등의 업종은 강보합세다. 통신장비, 비금속, 기타 제조, 반도체 등은 반대로 1% 미만의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강재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중국 '우한 폐렴' 관련 국내 증시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앞으로 확진 환자 증가와 사망자 발생 여부가 중요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단기 조정은 추가 매수의 기회가될 수 있으나, 여전히 세계 경제 회복에 제동을 거는 불확실성이 남아 있는 만큼, 투자 시계는 짧게 잡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TV·냉장고 재고 쌓였는데…'블프' 파격 할인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