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수통합 참여' 원희룡 "중도보수 아우르는 정당"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2020.01.22 10: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image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희룡 제주지사가 22일 보수통합과 관련, "통합 방향은 과거 보수정당의 실망해서 떠난 중도보수층, 그리고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비문(비문재인) 중도층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는, 중도·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회의에 참여해 "통합은 통합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혁신의 계기로 작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선(先)혁신 후(後)통합이면 더 좋겠지만,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통합을 계기로 과감한 혁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혁신은 과거 정당의 구태를 말끔히 국민들이 속 시원할 수 있게 걷어내고, 국가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비전과 임무를 내보일 수 있어야 한다"며 "젊은 세대들을 당에 중심 세력으로 키우는 역할도 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혁신의 바람을 더 강하게 불어넣고 국민들이 바라는 대한민국 미래비전 임무를 바로 세우는 데에 미력하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어제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께서 제주도까지 첫 비행기로 오셔서 간곡한 참여와 요청을 했고, 시간이 많지 않다는 사정을 감안해서 첫 비행기로 왔다"며 "제주도에서 대한민국이 돌아가는 걸 보니까 '정말 나라가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에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전날 오전 제주도청에 찾아가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혁통위가 추진중인 통합신당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위원장은 원 지사를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요청하러 왔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