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볼펜으로 신입 머리 때려"… 유튜버 하늘 갑질 의혹 '파문'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VIEW 143,632
  • 2020.01.22 11: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하늘. /사진=하늘 인스타그램
쇼핑몰 대표이자 유튜버인 하늘이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늘이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퇴사한 직원들의 후기가 인용돼 올라왔다. 기업 정보 공유 사이트 '잡플래닛'에 있는 기업 리뷰 2건이다.

지난해 12월 26일 올라온 글에는 "직원을 본인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며 "궂은 일은 직원들이, 겉으로 보기에 멋있는 일은 본인이 한다"고 적었다. 또 "새로 들어온 직원 기 잡는다고 회의실로 불러내서 갑자기 볼펜으로 머리를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달 17일에 작성된 리뷰에 따르면 "자기 혼자만 공주, 직원은 셔틀~ 직원 무시하는 건 기본"이라며 "직원은 돈만 주면 새벽이든 주말이든 자기한테 맞춰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장님"이라는 내용이 적혔다. 이어 "세상 주인공이 본인밖에 없죠? 직원들도 생각하며 삽시다"라며 하늘을 향해 말했다.

기업 정보 사이트 '크레딧잡'에 올라온 퇴사율 수치도 논란이 됐다. 크레딧잡은 국민연금에서 제공받은 데이터를 토대로 기업 연봉과 사원수, 입사율, 퇴사율 등 정보를 분석해 제공하는 사이트다. 크레딧잡에 따르면 하늘이 운영하는 회사 '하늘하늘' 퇴사율은 91%에 달했다.

하늘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부인했다. 한 유튜브 이용자가 쓴 "잡플래닛 후기가 사실이냐"는 댓글에 하늘은 "저는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는 답을 남겼다.

퇴사율에 대해서는 "화장품 적재에 최적화된 3자 물류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기존 물류 직원분들이 퇴사, 이직하며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89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이자 모델, 사업가로 활동하는 하늘은 그동안 브이로그 등 방송에서 직원을 배려하는 모습으로 주목받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