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 월급 어느정도? 남들이 받는 '평균 소득' 봤더니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2020.01.22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통계청, 2018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 결과 발표...소득분배 소폭 개선

image
2018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 현황/사진=통계청
2018년 임금근로자의 월평균소득이 전년보다 10만원 늘어난 297만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 최저임금이 전년대비 대폭 인상되면서 소득분배도 소폭 개선됐다는 평가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8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보수) 결과'에 따르면 임금근로자의 2018년 월평균소득은 전년보다 10만원(3.4%) 늘어난 297만원이다.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6년에는 월평균소득이 277만원이었다. 2017년 287만원, 2018년 297만원으로 매년 10만원씩 올랐다.

전체 임금근로자를 일렬로 세웠을 때 중간에 위치하는 중위소득은 220만원이다. 역시 전년보다 10만원(4.6%) 늘었다.

중위소득을 기준으로 평가한 소득분배 상황은 전년보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저소득계층인 '중위소득 50% 미만' 임금근로자의 비율은 전년(20.8%)보다 0.4%포인트 감소한 20.4%로 집계됐다. 반면 상대적으로 벌이가 양호한 '중위소득 50% 이상 150% 미만'의 비율은 49.0%로 전년(47.8%)보다 1.2%포인트 늘었다.

통계청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득분배가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최저임금 인상 영향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는 업종(도매및소매업, 숙박및음식점업 등)의 소득 증가가 두드러졌다는 설명이다. 2018년 최저임금은 전년대비 16.4% 오른 7530원이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중위소득 기준으로 소득분배가 개선되는 모습이 나타났다"며 "일용·기간제가 많아 최저임금 영향을 많이 받았을 것으로 보이는 업종에서 소득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