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한폐렴' 극복한 증시…"결국 펀더멘털은 이긴다"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2020.01.22 16: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일의 전략]

image
국내서 '중국 원인불명 폐렴' 증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중국발 항공기를 통해 입국하는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중국발 '우한 폐렴' 악재에도 국내 증시가 웃었다. 중국 정부가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강도 높은 대책을 쏟아내면서 투자심리가 회복했다. 미국과 중국이 곧 2단계 무역 협상을 시작할 것이란 기대감도 지수 상승에 영향을 줬다. 삼성전자 (60,000원 상승200 -0.3%) 등 외국인의 '반도체 선호'도 계속되는 등 전망이 밝아 보인다.

21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27.56포인트(1.23%) 오른 2267.25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 지수는 11.73포인트(1.73%) 뛴 688.25로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날 우한 폐렴 확산 우려로 1.01% 하락했지만, 이날 모두 만회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팔고, 기관은 샀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141억원, 755억원의 순매도를 나타낸 반면, 기관은 2875억원의 매수 우위를 보였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개인이 1289억원어치를 매도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가각 675억원, 730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코스피 지수는 오전 내내 강보합권에 머물렀다. 전날 중국발 감염병 확산 우려로 투자심리 위축이 이어지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감염 정보 실시간 공개, 의료 관계자 보호 강화, 가금류 우한 진입 금지 및 여행자 관리 강화 등 강도 높은 대책을 발표하면서 오름세로 돌아섰다.

현대차 (130,000원 상승1500 -1.1%)의 '100조 클럽' 가입도 호재였다. 현대차는 이날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105조7904억원으로 전년 대비 9.3%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차 매출이 100조원을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현대차 영업이익은 52.2% 증가한 3조6847억원, 순이익은 98.5% 증가한 3조264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현대차 주가는 실적 발표 이후 급등하기 시작해 전날보다 1만원(8.55%) 오른 12만7000원으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가 반등에 성공하면서 우한 폐렴 사태가 단기 악재에 그칠 가능성이 커졌다. 증시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이 주목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이달 초 미국과 이란의 군사충돌 위험이 심화했을 때도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을 등에 업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104,000원 상승500 0.5%) 주가는 굳건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주식시장 투자자들은 공포를 극복하고 주식을 사들였다"며 "사스가 증시에 영향을 준 것은 한 달 정도"라고 전했다. 이어 "(우한 폐렴) 이슈가 끝나갈 때 결국은 펀더멘털로 회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외국인 투자자 주도의 IT(정보기술)·반도체 중심 상승장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세계 반도체 업황이 계속 좋아지면서, 실제로 관련 기업 실적에 반영되고 있어서다.

김인식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전반적인 시장 흐름을 이끌고 있는 외국인 투자자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대한 투자 비중이 50%에 근접했다"면서 "최근 가파르게 상승한 주가만큼 부담도 있지만, 외국인 수급을 보면 상승 여력이 남아 있는 반도체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모든 군인 발묶인다…제주 해군병사 확진에 軍 '락다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