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 삶 시작한 해리 왕자 부부, 파파라치 도촬 '경고'

  • 뉴스1 제공
  • 2020.01.22 17: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영국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자신들의 사생활을 '도촬'하는 파파라치에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21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더 선' 등 타블로이드 신문은 이날 캐나다에서 지내는 마클 왕자비의 모습을 찍어 보도했다.

사진 속에는 아들 아치를 안고 두 마리의 개와 함께 밴쿠버 한 공원을 산책하는 마클 왕자비의 모습이 담겼다. 보안을 위해 경호원 두 명이 뒤따랐다.

해리 왕자 부부의 변호인들은 이 사진이 덤불 속에 숨어있던 사진기자들이 마클 왕자비의 동의 없이 무단으로 촬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가디언은 "서식스 공작과 공작부인이 동의 없이 촬영한 사진에 대한 경고 사격으로 캐나다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해리 왕자는 지난 크리스마스 연휴를 캐나다에서 보내고 난 뒤, 영국 왕실에서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성명을 통해 앞으로 해리 왕자 부부는 왕실의 일원이 아닐 것이고 그들의 독립적인 미래를 꾸리게 된다고 발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