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프라이드 "칸나비스 라이선스 사업 이상無…생산라인도 증설"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2020.01.22 18: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국 현지에서 합법 대마 사업을 추진 중인 뉴프라이드 (900원 보합0 0.0%)가 최근 불거진 칸나비스 라이선스 관련 의혹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22일 밝혔다.

뉴프라이드 관계자는 “현재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자체 판매/유통망 시스템인 CCTT(California Cannabis Track-and-Trace)를 개발해 모든 사업체가 프로그램 교육 및 이수 후 정부 발급 ID를 등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이에 앞서 칸나비스 사업의 생산설비 공사가 완료되지 못하거나 사용법을 모르는 400여개 업체들이 받은 일부 합법 라이선스가 임시 정지 상태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LA 외곽에서 대규모 공사가 진행 중인 뉴프라이드의 재배 시설의 관련 라이선스 역시 이 같은 맥락에서 임시정지 상태인 상황이지만, 라이선스 발급 및 관리 주정부 부처로부터 생산 시작과 함께 라이선스 활성화 신청을 통해 정상화된다는 통보를 받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LA 외곽에서 공사가 진행 중인 일부 재배 시설 관련 라이선스 외에 현재 운영 중인 판매점 등의 라이선스는 일체 문제없는 상황으로 원활한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주 칸나비스 사업 라이선스는 지원자격과 심사과정이 엄격해 신규 업체들에게는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져 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 의회는 지난 17일 합법 칸나비스 시장 강화를 목적으로 세금 삭감과 라이선스 관리 통합화 정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2016년 미국 칸나비스 사업에 진출한 뉴프라이드는 지난해 해당 사업 부문에서만 월 평균 100만 달러 매출을 돌파했다. 올해 대형 재배 시설 공사를 마무리한 뒤 연 500만 달러 규모의 칸나비스 추가 매출을 올릴 전망이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