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카카오페이, 증권사된다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44
  • 2020.01.22 22: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증선위,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대주주 적격 판정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국내 대표 IT(정보기술) 기업 카카오가 증권업에 진출한다. 핀테크 자회사 카카오페이를 통해서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2일 회의에서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에 문제가 없다고 결정했다. 카카오페이의 증권사 인수 안건이 당국 심사를 통과한 것이다. 금융위는 다음 달 5일 정례회의에서 이번 안건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이번이 없는 한 카카오페이는 바로투자증권 인수 자격을 확정하게 된다.

카카오페이가 증권업 진출 의사를 공개한 건 2018년 10월이다. 당시 400억원에 바로투자증권 지분 60%를 인수했다. 지난해 4월에는 금융당국에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신청했다. 과반 지분을 확보한 만큼 당국에 정식으로 인수 자격을 인정해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그러나 카카오 최대주주인 김범수 의장이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기소되면서 심사가 잠정 중단됐다. 김 의장은 2016년 카카오의 대기업집단 지정될 때 계열사 5곳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 벌금 1억원에 약식기소됐다.

자본시장법은 최근 5년간 금융 관련법 위반으로 벌금형 이상 처벌을 받은 사람은 금융사 대주주 자격을 주지 않는다. 김 의장의 재판 결과에 따라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인수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었던 것이다. 김 의장이 지난해 5월 1심과 11월 2심에서 모두 무죄 판결을 받으면서, 우여곡절 끝에 증선위 심사가 재개됐다.

카카오페이의 증권업 진출은 자본시장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등 전통의 투자회사가 장악한 자본시장에 사상 최초로 IT 업계에 뿌리를 둔 업체가 진입하는 것이다. 카카오페이는 간편결제와 송금 등 금융 서비스를 넘어 투자와 금융상품 판매가 가능한 종합 금융사로 거듭나게 된다. '국민 메신저'로 자리 잡은 카카오톡을 활용하면 기존 업체를 제치고 단숨에 업계 강자가 될 수도 있다.

카카오페이에 이어 다른 핀테크 업체의 증권업 진출도 늘어날 수 있다. 당장 간편송금 서비스로 유명한 비바리퍼블리카의 토스도 금융투자업 진출을 노리고 있다. 이미 지난해 5월 금융당국에 심사도 신청했다.

주영훈 유진증권 연구원은 지난 20일 발표한 카카오 분석보고서에서 "카카오페이는 모바일 영수증과 청구서 서비스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면서 "바로투자증권 인수가 마무리되면 은행, 간편결제, 보험에 이어 증권업까지 영위하게 되는 만큼 서비스영역 확대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방호복 1만벌 찾아라…구광모 회장의 코로나 '특명'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