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한폐렴 사망자 17명으로 급증..中확진자만 543명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2020.01.23 00: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중국발 ‘우한(武漢) 폐렴’이 확산하면서 이에 따른 공포감이 흐르고 있다. 22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를 찾은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관광을 하고 있다.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증상자가 국내서 5명 더 늘었다. 보건당국은 중국 춘절 기간 중국 입국자 증가에 대비해 지역사회 차원에서 총력 대응키로 했다. (사진은 다중노출 촬영) 2020.1.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의 사망자가 17명으로 급증했다.

22일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湖北)성 정부와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등에 따르면 현재 후베이성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444명으로 늘었고 이 가운데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전역의 우한 폐렴 확진자는 22일 오후 11시30분까지 543명으로 집계됐고 사망자는 모두 우한시 일대의 감염자로 나타났다.

우한시는 또 이날부터 시를 드나드는 차량의 탑승자를 대상으로 체온 측정을 실시해 열이 나는 사람은 검사를 위해 바로 지정 병원으로 보내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밖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의 한 해산물 시장에서 팔린 박쥐에서 확산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가오푸(高福) 중국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의 한 해산물 시장에서 팔린 ‘과일박쥐(fruit bat)’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우한의 화난(華南)수산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의 발원지로 지목돼왔다. 이 수산시장에는 해산물뿐 아니라 박쥐, 뱀, 닭 등 생가금류나 야생동물 역시 판매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