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갑질 논란' 유튜버 하늘, 모든게 오해?…반성은 없었다(종합)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495
  • 2020.01.23 07: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하늘 인스타그램
/사진=하늘 인스타그램
쇼핑몰 대표이자 유튜버인 하늘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의혹이 일자 하늘은 직접 SNS(사회연결망서비스)를 통해 "오해와 억측"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하늘하늘' 후기 보니…"직원을 노예로 생각, 볼펜으로 신입 머리 때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하늘이 운영하는 회사 '하늘하늘'에서 퇴사한 직원들의 후기가 인용돼 올라왔다. 기업 정보 공유 사이트 '잡플래닛'에 있는 기업 리뷰 2건이다.

지난해 12월26일 올라온 글에는 "직원을 본인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며 "궂은 일은 직원들이, 겉으로 보기에 멋있는 일은 본인이 한다"고 적었다. 또 "새로 들어온 직원 기 잡는다고 회의실로 불러내서 갑자기 볼펜으로 머리를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달 17일에 작성된 리뷰에 따르면 "자기 혼자만 공주, 직원은 셔틀~ 직원 무시하는 건 기본"이라며 "직원은 돈만 주면 새벽이든 주말이든 자기한테 맞춰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장님"이라는 내용이 적혔다. 이어 "세상 주인공이 본인밖에 없죠? 직원들도 생각하며 삽시다"라며 하늘을 향해 일침을 날렸다.

기업 정보 사이트 '크레딧잡'에 올라온 퇴사율 수치도 논란이 됐다. 크레딧잡은 국민연금에서 제공받은 데이터를 토대로 기업 연봉과 사원수, 입사율, 퇴사율 등 정보를 분석해 제공하는 사이트다. 크레딧잡에 따르면 하늘이 운영하는 회사 '하늘하늘' 퇴사율은 91%에 달했다.


하늘 "하지 않았던 행동이 사실처럼" 해명…누리꾼 "석연치 않다" 반응


하늘(왼쪽)이 지난 22일 저녁 올린 인스타그램 해명글(오른쪽)/사진=하늘 인스타그램
하늘(왼쪽)이 지난 22일 저녁 올린 인스타그램 해명글(오른쪽)/사진=하늘 인스타그램

하늘은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한 유튜브 이용자가 쓴 "잡플래닛 후기가 사실이냐"는 댓글에 하늘은 "저는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는 답을 남겼다.

퇴사율 수치에 대해서는 인스타그램 댓글로 "화장품 적재에 최적화된 3자 물류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기존 물류 직원분들이 퇴사, 3자 물류 업체로 이직하며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그럼 멀쩡히 본사 소속이었던 직원들을 협력업체 소속으로 바꾸셨다는 이야기냐"며 또다시 문제를 제기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질 논란이 확산하며 지난 22일 한때 '하늘'이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하늘은 이날 저녁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은 그 어떤 날보다 힘들게 보낸 하루였다"라며 "제가 하지 않았던 행동들이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이에 오해와 억측으로 저를 좋아해주시는 분들을 가슴 아프게 해드린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라고 논란을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 더 배려하고, 더 넓고 깊은 사람이 되라는 가르침을 주신 것 같다. 좋은 사람, 좋은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하늘의 사과에도 논란은 식지 않고 있다. 누리꾼들은 "제대로 된 해명이 아닌 것 같다"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 잡겠다고 빨리 사과했으면 논란이 커지지 않았을 텐데"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하늘의 해명이 석연치 않다고 지적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