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싹밟기' 본격적인 여정 시작, 첫 상대는 안양고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2020.01.23 16: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덩크슛을 성공시킨 하승진. /사진=H ENT
'새싹밟기'의 본격적인 여정이 시작된다.

버거&치킨 전문 프랜차이즈 '맘스터치'의 후원으로 제작되는 '터치플레이'는 농구계 선후배간 스킨십 프로그램인 '맘스터치 새싹밟기 프로젝트'로 전국체전 16강 진출팀 중 총 8개교를 선택해 방문할 예정이다. 우지원, 신기성, 김승현, 하승진, 이승준, 이동준, 박민수 등 KBL 레전드들로 구성된 터치플레이팀은 첫 번째 방문학교로 안양고를 선택했다.

터치플레이팀과 5대 5 농구로 펼쳐지는 안양고의 대결은 4쿼터(쿼터당 8분)로 승부를 낼 예정이다. 안양고와 경기에서 터치플레이팀은 경기 초반 몸이 풀리지 않은 탓에 잦은 실수로 고등학생 후배들에게 리드를 내줬으나 이내 농구 레전드다운 기술로 후배들에게 가르침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레이업슛을 시도하는 김승현.  /사진=H ENT
레이업슛을 시도하는 김승현. /사진=H ENT
하지만 10대의 안양고 역시 체력이 좋지 못한 40대의 터치플레이팀을 상대로 속공으로 대처하며 분위기를 뒤집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양고의 세리머니 장인에 자존심을 밟힌 레전드들은 현역 시절 못지 않은 기술로 맞섰다. 그러나 3점 슛을 깔끔하게 넣고 착지하던 우지원이 쓰러지고 말았다.

안양고를 추격하던 중 우지원이 쓰러진 터치플레이팀이 위기를 어떻게 모면할지는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터치플레이' 유튜브 채널, 페이스북 페이지,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다. 이번 프로젝트의 8개교로 선택된 참가팀에는 학교발전기금 100만원이 기부된다.

새싹밟기 팀과 안양고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H ENT
새싹밟기 팀과 안양고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H ENT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中 톈진시, 발열검사도 없이 한국발 승객 강제격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