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설 연휴에도 해외주식투자는 '계속'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4 08: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연초 대비 미국 증시가 20% 이상 상승하는 등 해외 주식시장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주요 증권사들이 설 연휴인 24~27일 해외주식 데스크를 운영한다.
2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설 연휴기간에도 해외주식 데스크를 평일과 동일하게 운영한다.

개인투자자 뿐 아니라 운용사,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들도 해외주식 데스크에 연락하면 전문 트레이더의 도움을 받아 실시간으로 해외주식을 매매할 수 있다.

설 연휴기간 심야에도 환전할 수 있는 24시간 환전서비스도 제공한다. 해외주식 계좌가 없는 고객은 휴대폰을 이용해 비대면 방식으로 신규 계좌를 개설한 후 해외주식 투자를 시작할 수 있다.

미래에셋대우 거래 고객들은 HTS(홈트레이딩시스템),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 등 온라인 주문매체는 물론, 글로벌 데스크를 통해 설 연휴동안 휴장하지 않는 미국, 유럽, 일본시장의 주식을 거래할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도 연휴 기간 24시간 데스크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세계 30개국 전화주문 서비스를 비롯해 해외주식 시세, 배당권리, 거래관련 문의 등에 대한 응대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신증권 고객들은 해외 주식 야간데스크를 통해 주문과 투자 상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온라인 거래가 가능한 나라는 미국, 일본, 홍콩, 중국이며, 홍콩과 중국은 오는 27일 휴장한다. 이밖에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네덜란드, 핀란드, 스위스, 베트남, 싱가포르, 호주, 캐나다는 야간 데스크를 통해 오프라인 거래가 가능하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