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 얼굴 15명, 몸값은 LG 1위... 2020 외인 구성 완료 [천일평의 야구장 가는 길]

스타뉴스
  • 천일평 대기자
  • 2020.01.24 08: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LG와 재계약한 윌슨(왼쪽)과 켈리. /사진=OSEN
LG는 지난 23일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와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스프링캠프 출발까지 약 일주일을 남겨둔 시점에서 10개 구단의 2020시즌 외국인 선수 라인업이 모두 확정됐습니다.

모두 투수 2명, 타자 1명으로 구성됐습니다. 3명을 모두 교체한 구단은 롯데 한 팀이고 3명과 모두 재계약을 맺은 구단도 한화뿐입니다. KBO리그 유경험자와 새 선수의 비율은 15명씩으로 반반입니다.

외국인 몸값은 LG가 가장 많은 금액을 투자했고 키움이 가장 적습니다.

LG는 타일러 윌슨(160만 달러), 케이시 켈리(150만 달러)와 재계약을 맺었고 새로 온 타자 라모스와 50만 달러에 계약해 총액 360만 달러입니다. 2위는 3명과 모두 재계약을 한 한화로, 워윅 서폴드(130만 달러), 채드벨(110만 달러), 제러드 호잉(115만 달러) 등 총 355만 달러입니다.

그 뒤를 KT와 NC가 이었습니다. 두 팀 모두 총액은 340만 달러입니다. KT는 윌리엄 쿠에바스(100만 달러), 멜 로하스 주니어(150만 달러)와 재계약을 맺었고 오드리시머 데스파이네를 90만 달러에 영입했습니다. NC는 드류 루친스키와 총액 140만 달러에 재계약한 뒤 마이크 라이트와 애런 알테어를 각각 100만 달러에 데려왔습니다.

투수 2명을 모두 바꾼 SK는 닉 킹엄(90만 달러), 리카르도 핀토(80만 달러)를 영입하고. 4년째 SK에서 뛰게 된 제이미 로맥과는 125만 달러에 재계약했습니다. 3명의 총액은 295만 달러입니다.

삼성은 총액 270만 달러를 투자했습니다. 벤 라이블리를 95만 달러에 붙잡았고 다린 러프 대신 멀티 포지션이 가능한 야수 타일러 살라디노를 90만 달러에, 새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과는 85만 달러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  /사진=뉴시스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 /사진=뉴시스
지난해 외국인 선수 몸값 총액 385만 달러로 최고 수준이었던 통합 챔피언 두산은 조쉬 린드블럼의 메이저리그 복귀로 총액이 낮아졌습니다. 올해는 260만 달러입니다. 지난해 안타왕을 차지한 호세 페르난데스와 총액 90만 달러에 재계약했고 지난해 KT에서 활약한 라울 알칸타라를 70만 달러에 데려왔습니다. 그리고 새 외국인 투수인 크리스 프렉센과 100만 달러 계약을 맺었습니다.

외국인 선수 구성이 비교적 일찍 끝난 KIA는 투수 2명을 모두 교체했습니다. 애런 브룩스를 67만9000달러, 드류 가뇽을 85만 달러에 데려오고, 지난해 활약을 펼친 타자 프레스턴 터커와는 85만 달러에 재계약해 총액 237만9000달러입니다. 롯데는 외국인 선수를 전원 교체했는데 애드리언 샘슨(83만9700달러), 댄 스트레일리(80만 달러), 내야 수비 안정을 위한 딕슨 마차도(60만 달러)가 합류해 총액은 223만 9700달러입니다.

키움은 10개 구단 중 최저인 200만 달러에 3명의 외국인 선수와 계약했습니다. 제이크 브리검과 에릭 요키시 원투펀치를 각각 95만 달러, 70만 달러에 잔류시켰고 멀티 포지션 외국인 선수 테일러 모터는 35만 달러에 데려왔습니다. 모터는 올해 외국인 선수 최저 몸값 선수입니다.

그러나 몸값과 성적이 반드시 비례하지는 않는 법입니다. 올 시즌 외국인 농사에서 어떤 팀이 웃게 될지 궁금합니다.

천일평 대기자.
천일평 대기자.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