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싱가포르서 첫 우한폐렴 확진자 나와…동남아도 비상(상보)

  • 뉴스1 제공
  • 2020.01.23 22: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행 9명과 함께 입국한 중국 국적 60대 남성

image
싱가포르 창이공항의 근로자들과 이용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싱가포르에서도 중국 우한(武漢)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나왔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2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중국 국적의 남성 A(66)가 '우한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우한에 사는 이 남성은 지난 20일 일행 9명과 함께 싱가포르에 입국해 샹그릴라 라사 센토사 리조트에 머무르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남성의 아들 B씨(37) 또한 의심 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나머지 일행은 2주간 격리된 상태에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들과는 별도로 움직인 중국 여성 C씨(53) 또한 의심 환자로, 초기 테스트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보건부는 덧붙였다.

싱가포르는 현재 중국에서 입국한 모든 항공기 탑승객들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의심 환자는 28명이며, 7명이 감염되지 않았다는 음성 판정을 받고 귀가했다.

싱가포르 외에 태국과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도 공항에 도착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해 의심 환자를 식별하고 있다.

현재까지 우한폐렴 확진자가 나온 국가는 중국 본토 외에 Δ한국(1명) Δ미국(1명) Δ태국(3명) Δ필리핀(4명) Δ일본(1명) Δ대만(1명) Δ마카오(1명) Δ홍콩(1명) 등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