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코비치, 日 니시오카 한 수 지도... 호주오픈 16강 안착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2020.01.24 15: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노박 조코비치. /AFPBBNews=뉴스1
세계랭킹 2위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가 71위 니시오카 요시히토(24·일본)를 손쉽게 꺾었다.

조코비치는 24일 호주 멜버른 로드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20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3라운드서 니시오카를 세트스코어 3-0(6-3, 6-2, 6-2)으로 완파했다. 조코비치는 월등한 기량 차이를 과시했다. 한 수 위의 실력을 뽐내 니시오카를 주저 앉혔다.

조코비치는 4라운드(16강)서 14위 디에고 슈왈츠먼(27·아르헨티나)과 격돌한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 절대 강자다. 통산 7회 우승을 차지했다. 2008년 호주오픈 정상에 처음으로 선 뒤 2011~2013년 3연패를 달성했다. 2015년과 2016년 다시 2연패에 성공했다. 2019년에도 호주오픈 챔피언은 조코비치였다. 올해 2연패이자 통산 8회 우승에 도전한다.

1세트를 6-3으로 가져온 조코비치는 2세트도 여유롭게 따냈다. 자신의 서비스 게임은 결코 놓치는 법이 없었다. 반면 니시오카는 서비스 게임을 지켜내기도 버거웠다. 조코비치는 코트 구석구석을 찌르는 스트로크와 허를 찌르는 발리로 니시오카의 혼을 쏙 빼놨다.

3세트에 조코비치가 니시오카의 서비스 게임을 연달아 브레이크하면서 승부가 급속히 기울었다. 니시오카는 3세트 1-5로 뒤져 벼랑 끝에 몰린 상황에서 간신히 서비스게임을 지켜 자존심을 세웠다.

5-2로 앞선 8경기 조코비치는 강력한 서브를 앞세워 니시오카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코트를 백핸드 스트로크가 빗나가 듀스까지 몰렸지만 침착하게 매치포인트를 가져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상 심하지 않았던 대구 4번째 사망자, 집에서 대기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