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럽도 뚫렸다” 우한 폐렴 전세계로 확산 (상보)

  • 뉴스1 제공
  • 2020.01.25 07: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유럽에서도 우한 폐렴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우한 폐렴이 아시아를 넘어 미주로 확산된데 이어 유럽에도 상륙, 전세계가 우한 폐렴 영향권에 들어갔다.

◇ 유럽서 첫 확진환자 발생 : 프랑스 보건부는 24일(현지시간) 우한 폐렴에 감염된 환자가 두 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아그니스 버진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2건의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한 환자는 파리의 병원에 격리돼 있으며, 다른 환자는 남서부 지방인 보르도의 병원에 입원해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유럽에서 최초로 발생한 우한 폐렴 확진환자다.

이에 따라 우한 폐렴은 아시아를 넘어 미주에 이어 유럽까지 상륙, 전세계로 확산됐다.

◇ 미국서도 확진환자 2명 발생 : 미국 보건당국이 24일(현지시간) 시카고에서 두 번째 우한폐렴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미국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낸시 메소니에 박사는 "환자는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거주하고 있는 60대 여성으로 지난해 12월 말 중국 여행을 갔다가 지난주 돌아와서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1일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나온데 이어 두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이다.

미국 보건 당국은 지난 21일 중국을 다녀온 30대 남성이 미국 시애틀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 북미뿐만 아니라 남미서도 의심환자 속출 : 중남미 국가인 멕시코에서도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멕시코 당국은 북부 국경과 인접한 타마울리파스주에서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이 의심환자는 57세의 대학교수로, 그는 우한을 여행한 뒤 지난 10일 멕시코시티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브라질에서도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 귀국한 여성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세를 보여 조사 중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 러시아서도 의심환자 발생 : 23일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부는 "중국 상하이 방문 뒤 상트페테르부르크 풀코보 공항으로 입국한 러시아인 1명과 이보다 앞서 고국에서 돌아온 중국인 유학생 1명이 발열 등의 증상을 보여 각각 병원으로 이송돼 검사 및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다만 "이들 2명 모두 아직까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확진된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 중동에도 상륙 : 사우디아라비아 남서부의 알-하얏 병원에서 일하는 인도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V. 무랄리다란 인도 외교부 장관이 23일 밝혔다.

그는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사가 아세르 국립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회복 중이다"고 덧붙였다.

◇ 중국 휩쓴 뒤 아시아 전역으로 전파 : 앞서 우한폐렴은 중국 대륙 전역을 휩쓴 뒤 인접국으로 퍼지고 있다.

중국 31개 성 중 티베트와 칭하이성 외에 29개 성에서 감염자가 발생했다. 24일 오후 기준 중국 본토에서만 감염 확진자는 882명, 사망자는 26명이다.

중국 외에도 태국에서 5명, 싱가포르에서 3명, 마카오와 한국, 일본, 베트남에서 2명, 대만에서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우한 폐렴이 아시아를 넘어 미국, 러시아, 중동에 이어 마침내 유럽까지 상륙함에 따라 전세계가 우한 폐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